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미스터피자, 중국 이어 인도에 출사표…내년 1호점 오픈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PK그룹의 미스터피자가 인구 13억명의 인도 시장에 진출한다.

최근 글로벌외식문화기업 MPK그룹은 인도 종합식품외식업체인 카페버디(Cafe Buddy’s)社와 합작사를 설립, 인도에서 미스터피자 프랜차이즈 사업을 함께 하기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PK그룹은 인도 로열프라자호텔에서 정우현 회장과 카페버디社 Gupta(굽타)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합자법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12월 본 계약을 서울에서 맺기로 했다. MPK그룹과 카페버디는 각각 49%와 51%의 지분을 투자, 내년 초 조인트벤처 설립을 통해 인도에서 미스터피자 프랜차이즈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MPK그룹은 코트라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올 초 인도 진출을 모색, 외식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카페버디社 굽타 회장의 요청을 받아 합자를 통한 미스터피자 인도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 제공=MPK그룹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카페버디社는 인도에서 35년이상 식품유통, 외식사업을 전개해 온 중견외식업체로 카페버디(Cafe Buddy’s)와 에브리버디(every Buddy’s), 코페란스(Coppenrath) 등 3개 F&B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카페버디는 완제품 형태의 식품을 공급받아 간단한 조리를 통해 판매하는 카페 형태의 매장으로 100여개 점포가 운영 중이며, 지난 2011년 인도 프랜차이즈 단체로부터 ‘가장 빠르게 성장한 패스트푸드 체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양사는 적극적인 인적·물적 자원 교류 및 업무 협력을 통해 미스터피자의 인도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MPK그룹 정우현 회장은 “성공적인 중국 진출에 힘입어 동남아 시장에도 안착한 미스터피자가 이제 ‘글로벌 신성장엔진’으로 불리는 인도까지 진출하게 됐다”며 “인도는 중국과 더불어 미스터피자가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곳으로 카페버디의 현지 인프라를 잘 활용해 인도 시장 진출 또한 성공적으로 이끌어 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미스터피자는 현재 중국 130개점, 필리핀 4개점, 태국 2개점, 미국 2개점 등 해외에 총 140여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베트남에도 이달말 1호점 문을 연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