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 부동산 대책] 유일호 “분양권 전매제한·청약규제 강화해 투기수요 억제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시스 DB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분양권 전매제한, 청약 1순위와 재당첨자격 제한 등 청약관련 제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불법행위를 근절해 투기수요를 억제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부동산 대책과 관련된 입장을 이 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최근 부동산시장은 전반적으로 안정세지만 강남권 재건축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국지적 과열현상을 보인다”며 “정부는 과도한 부동산 투기가 서민들의 내집 마련 기회를 막고 시세 거품을 조장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과열현상을 진정시키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시장 정착을 위해 서울시와 세종시 전 지역, 경기도, 부산시 일부지역을 대상으로 선별적 안정화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후 시장동향을 정기 점검해 필요시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의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