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신세계, '코엑스몰' 품다… "쇼핑몰 활성화 주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엑스몰 내부./사진=뉴시스DB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신세계그룹은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 및 칼트몰 임차운영사업자 선정 최종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엑스몰은 스타필드 하남에 이어 신세계가 운영하는 두 번째 복합쇼핑몰이다. 신세계는 복합쇼핑몰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측면에서 기존 코엑스몰에서 ‘스타필드 코엑스몰’ 로 브랜드 명칭을 바꾼다.

임대료 계약금액은 연간 600억으로 책정했다. 실제 코엑스몰과 칼트몰의 임대수입을 검토한 결과, 2016년 예상 임대수입은 약 660억원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어 향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한 임대면적 5만9103㎡(1만7878평), 327개 매장에 대해 계약 체결일로부터 10년동안 마스터리스 방식으로 임대, 운영하는 사업으로 추후 협의를 통해 10년 재계약이 가능하다.

신세계는 코엑스몰을 글로벌 유통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개발 계획을 내놨다.

먼저 코엑스몰 내 센트럴플라자의 오픈라이브러리 조성을 통해 시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및 무역협회와 공동으로 다양한 명소화 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내년 그랜드 오픈 시점에 맞춰 다양한 마케팅과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기존 코엑스몰 회원들의 포인트를 신세계 포인트로 승계 전환한다.

더불러 2000만 신세계 포인트 회원들에게 코엑스몰로 사용처를 확대함으로써 고객집객을 통한 몰 활성화에 최우선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신세계프라퍼티 임영록 부사장은 “11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계획” 이라며 “우선 안정적으로 자리 잡고 있는 기존 임차인들의 계약 승계 및 마케팅 지원을 통한 ‘스타필드 코엑스몰’ 활성화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