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리버풀, 첫 맞대결 '무득점 무승부'… 무리뉴 "오랫동안 경기 지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유 리버풀. /자료=CNN 홈페이지 캡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리버풀이 시즌 첫 맞대결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과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2016-2017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대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번 리버풀과 맨유의 무승부로 리버풀은 5승2무1패, 승점 17점으로 리그 4위에 랭크됐고 4승2무2패, 승점 14점의 맨유는 7위에 만족해야했다.

전반전은 맨유가 리버풀을 압박하며 경기를 펼쳤다. 전반 5분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슈팅을 시작으로 매서운 공세를 퍼부었다. 하지만 맨유는 리버풀의 단단한 수비에 막혀 전반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에도 맨유는 이브라히모비치를 앞세워 공격을 지속적으로 시도했지만 리버풀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후반 중반이 되자 리버풀이 흐름을 가져와 선제골을 노렸다. 하지만 리버풀도 골을 넣지 못했다. 특히 맨유 골키퍼 데 헤아의 선방에 연이어 막히고 말았다.

리버풀의 공세에 숨 쉴 틈도 찾지 못한 맨유는 웨인 루니를 넣어 공격진에 변화를 꾀했지만 효과가 나오지 않았다. 공격에서 재미를 보기 시작한 리버풀은 후반 40분 피르미누 대신 디보크 오리기, 후반 41분에 제임스 밀너 대신 알베르토 모레노를 투입해 공격에 박차를 가했지만 수비를 강화한 맨유를 넘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맨유와 리버풀의 승부는 득점 없이 끝났으나 무리뉴 감독은 맨유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맨유와 리버풀 모두에게 어려운 경기였다. 하지만 맨유보다는 리버풀이 더 어려움을 겪었다. 맨유는 오랫동안 경기를 지배했다. 경기 출발이 매우 좋았다. 전반전은 맨유가 완전히 장악했다. 후반전 데 헤아가 두 번의 멋진 선방을 보여줬지만 리버풀은 경기서 우리에게 고립됐다"고 호평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