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 명이 두개 이상의 점포를 운영하는 다점포율 높아지고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점포율이란, 프랜차이즈 전체 가맹점 중 점주 한 명이 두 개 이상 점포를 거느리는 것을 수치화한 것으로, 범위를 확대해 가족이나 친구, 후배 등 지인이 운영하는 매장까지 포함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호식이두마리치킨' '이디야커피' '롯데리아' 등의 외식분야에 이어, 엔터테이먼트 분야인 스크린야구 업계인 '스트라이크존'도 높은 수치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랜차이즈 업계 전문가는 “일반 점주가 ‘생계형 점주’라면 다점포 점주는 ‘사업가형 점주’로 일반 점주보다 자본력과 정보력, 협상력이 훨씬 높기 때문에 다점포율이 프랜차이즈 시장 트렌드를 잘 보여주는 지표다”라며 “업종 내 매출 순위가 높은 브랜드일수록 다점포율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골프존유원그룹 계열사 ㈜뉴딘콘텐츠(대표 김효겸)의 스트라이크존의 다점포율이약 30%에 이른다고 밝혔다.

실제 매장을 운영해보고 이에 만족한 점주들이 본인 혹은 주변인 소개로 매장을 추가 오픈하게 한다는 점에서, 보통 다점포율이 높을수록 해당 브랜드에 대한 점주들의 만족도와 신뢰도가 높다고 판단한다.

스트라이크존 전국 매출 1위의 서울잠실구장 공동대표인 정동일, 정영학 점주는 최근 서울대학로구장과 서울신천구장을 추가 오픈했고, 구미에서도 2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점주가 나왔으며, 다점포 운영을 위해 투자자금을 준비중인 가맹점주가 수십 명에 달한다고 한다.

최근 서울대학로구장을 추가 오픈한 정동일 점주는 “이미 스크린골프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에서의 성공 경험과 점차 높아지는 프로야구 인기를 바탕으로 스트라이크존의 고성장을 예감했다”며 “실제 월 매출 1억을 돌파하며 안정적인 고수익이 실현되어 사업 확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자본 여력이 된다면 걸그룹 트와이스를 홍보모델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는 스트라이크존 구장을 3호, 4호점까지 확대하고 싶다”라고 스트라이크존 창업에 대한 강한 애정을 보였다.

뉴딘콘텐츠 김효겸 대표는 “스트라이크존 점주가 주변에 자신의 투자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스트라이크존 창업을 권유하면서 소개로 인한 창업이 늘어나고 있고, 이것이 바로 스트라이크존 다점포율을 높여주는 주요 요인”이라며 “이미 창업한 점주분들이 스트라이크존에 만족하시고 주변에 입소문을 내주시고 있어 더욱 큰 보람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