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별들의 전쟁터'된 추석 선물세트 광고시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원F&B 광고모델 송중기, 조정석.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민족 대명절 추석이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올해 가공식품 선물세트시장 규모는 지난해의 9650억 원을 넘어 1조 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매출 1조 원을 넘는 업체가 10여 개에 불과한 식품업계에서 선물세트 시장은 1년 농사를 결정짓는 만큼, 이번 추석 역시 업체별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특히 이번 추석부터는 이달 말 시행을 앞둔 김영란법의 심리적 영향으로 인해 가공식품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선물세트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각 식품업체들은 스타모델을 앞세워 선물세트 광고와 프로모션에 열을 올리고 추세다.

스타모델 활용에 가장 적극적인 것은 선물세트 최강자 자리를 지키려는 동원F&B다. 동원F&B는 최근 드라마를 통해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송중기와 조정석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광고뿐만 아니라, 동원참치선물세트를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송중기와 만남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모션 등도 진행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멤버 전소미를 스팸과 연어캔 선물세트 모델로 선정하고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스팸연어세트’ 모델로 전소미를 선정한 것은 ‘전소미 효과’를 톡톡히 봤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CJ알래스카연어’ 모델로 전소미를 선정했고, 팬들이 전소미 모델 선정을 기념해 요리대회를 개최하는 등 소비자의 자발적인 활동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홍삼세트 최강자인 정관장은 신뢰감 있는 남녀 배우인 안성기와 김성령을 모델로 내세워 광고를 진행하고 있고, 정식품은 베지밀 모델인 하석진의 건강한 이미지를 활용해 1만원대 저가형 선물세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