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주택매매거래량 47만여건…예년 수준 근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교통부는 올 상반기 주택매매거래량이 46만8000여건으로 최대치를 기록한 ‘지난해(61만1000건)에 비해 23.4%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다만 국토부는 5년 평균(47만4000여건) 대비로는 1.3% 소폭 감소해 예년수준에 근접했다고 설명했다.

6월 거래량은 9만2611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6.1% 감소했지만 전월 대비로는 3.7% 증가, 5년 평균(9만건) 대비로는 2.6% 증가했다.

최근 수도권 일부 주택시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택매매거래량은 2월 이후 꾸준히 증가 추세다.

상반기 지역별 거래량은 수도권은 전년 동기 대비 22%, 지방은 25% 각각 감소했다. 6월 거래량은 수도권은 전년 동월 대비 7.6%, 지방은 25.2% 감소해 수도권에 비해 지방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유형별 전국 거래량의 경우 아파트는 전년 동기 대비 29.9%, 연립·다세대는 8%, 단독·다가구는 9.5% 각각 감소했다. 6월 거래량은 아파트는 전년 동월 대비 17.9%, 연립·다세대는 8.1%, 단독·다가구 주택은 18.3%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주요 아파트 단지 실거래가격(계약일자 기준)은 강남권은 재건축 상승세, 수도권은 일반단지를 중심으로 보합세를 보였다.

강남 대치 은마(76.79㎡, 2층)는 5월 10억3000만원에서 6월 10억8000만원, 강남 개포 주공1단지(50.64㎡, 3층)는 5월 10억3000만원에서 6월 10억5000만원, 송파 잠실엘스(84.80㎡, 7층는 5월 10억원에서 6월 10억4000만원으로 올랐다.

반면 노원 중계 주공2단지(44.52㎡, 14층)는 5월 1억7500만원에서 6월 1억7500만원, 일산서 일산 산들마을5단지(59.31㎡, 11층)는 5월 2억9000만원에서 6월 2억9500만원, 인천 부평 십정 동암신동아(59.80㎡,13층)는 5월 2억1500만원에서 6월 2억2000만원으로 보합세를 유지했다.
올 상반기 주택매매거래량이 46만8000여건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DB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