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여름철 빙수대전 시작...1인 빙수, 컵빙수, 케이크 모양 빙수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디저트카페 시장에 빙수전쟁이 벌이지고 있다. 다양한 생과일을 사용한 컬러풀한 빙수는 기본이고 특이한 모양의 빙수들도 선보여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이한 점은 혼자 오는 고객들을 위한 1인 빙수가 출시되고 있다는 점이다.

엔제리너스커피는 빙수 크기를 1인 빙수와 2인 빙수로 나눴다. 제품별 추가 토핑 시럽도 별도로 제공해 고객 기호에 맞춰 입맛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1인 빙수는 팥빙수, 2인 빙수는 제주 녹차 빙수와 초코커피빙수 2종류다.

프랜차이즈 디저트카페 쑤니는 케이크 모양의 슈니케이크 빙수를 선보이고 있으며 1인 고객을 위한 컵빙수를 출시를 앞두고 있다. 슈니케이크는 딸기나무, 쁘띠쇼콜라, 달콤한밤, 녹차바닐라, 바닐라카라멜, 프루트봉봉, 일랑일랑베리, 망고탱글, 만다린얼그레이 등 총 9가지다. 

고객들이 즐겨 찾는 과일과 함께 밤, 초콜릿, 녹차 등을 토핑으로 사용해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다. 6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컵빙수는 밀크슈니, 망고슈니, 그린티슈니, 딸기슈니, 투베리슈니, 초코슈니, 팥슈니 등 7종으로 기존 슈니케이크의 단점을 보완한 것으로 테이크아웃이 가능하다.

할리스커피는 시그니처 빙수를 선보였다. 할리스 시그니처 빙수는 바닐라 딜라이트 커피빙수, 리얼 초코 빙수, 민트 초코 빙수, 딸기 치즈케익 빙수 등 4가지다.

탐앤탐스도 고객이 취향에 따라 빙수를 고를 수 있도록 4가지 맛으로 준비했다. 망고빙수, 레드벨벳치즈빙수, 초코캬라멜빙수, 옛날빙수다.

설빙은 국산 원재료를 활용한 신제품을 개발했다. 그동안 국산 겨울 딸기, 여름 메론 등을 이용한 메뉴를 선보였으며, 올해는 망고와 자몽으로 만든 망고썸자몽설빙을 출시해 메뉴를 다양화했다. 망고썸자몽설빙은 노랗고 빨간 컬러감과 생과일의 신선함으로 벌써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카페베네와 던킨도너츠 등에서는 컬러풀한 빙수를 선보였다. 카페베네는 수북하게 쌓인 얼음이 시선을 사로잡는 블루레몬크러쉬를 출시했으며 던킨도너츠는 여름해변을 연상시키는 레드 온 더 비치, 레드 오렌지 에이드를 출시했다. 붉은색 과육의 블러드 오렌지로 만든 아이스큐브가 들어있어 녹을수록 상큼함이 더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