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주류업계 여름사냥] 초당 5병씩 팔리는 맥주

롯데주류 '클라우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2016년은 독일 맥주의 정통성을 강조한 ‘맥주순수령’이 선포된 지 500주년이 되는 해다. ‘맥주순수령’은 1516년 4월23일 독일 남부 바이에른 공국의 빌헬름 4세가 반포한 법령으로 맥주를 만들 때 맥아·홉·물 이외에 다른 원료를 사용하지 못하게 한 법이다. 이는 지금까지도 독일 정통 맥주의 가장 기본이 되는 법령으로 이어져 내려왔다.

올해로 출시 2주년을 맞은 롯데주류 ‘클라우드’는 이러한 맥주의 순수성과 정통성을 담은 맥주로 ‘맥주순수령’이 선포된 날과 같은 날짜인 2014년 4월23일 출시했다.

‘클라우드’는 맥주 본고장 독일의 정통 제조방법인 오리지널 그래비티(Original Gravity) 공법으로 만든 알코올 도수 5도의 프리미엄 맥주다. ‘클라우드’(Kloud)의 이름은 한국을 의미하는 Korea의 ‘K’와 풍부한 맥주 거품을 형상화한 구름의 영문 ‘Cloud’를 결합한 것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맥주를 만들겠다는 롯데주류의 의지가 담겼다.

‘클라우드’는 출시되자마자 수십년간 양강체제를 지속하던 한국 맥주시장의 판도를 ‘맥주 삼국지’ 구도로 재편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출시 100일 만에 2700만병, 6개월 만에 6000만병을 판매한 데 이어 출시 2년 만에 누적판매량 3억2000만병을 돌파했다. 1초에 5병씩 판매된 셈이다.

롯데주류는 ‘클라우드’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과 출시 2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이다. 우선 기존의 355㎖ 캔 제품보다 용량을 65㎖ 늘린 420㎖ 한정판 ‘클라우드’ 캔 제품을 출시했다. 골드컬러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프리미엄’과 ‘오리지널 그래비티’ 문구를 넣어 맥주순수령을 고수하는 ‘클라우드’의 정통성을 표현했다.

롯데주류는 2014년 말 맥주 1공장의 생산 규모를 연간 5만kl에서 10만kl로 2배 늘리는 증설 공사를 완료해 지난해 3월부터 새로운 라인에서도 클라우드를 생산하고 있다.

여기에 내년 제품 생산을 목표로 충주 메가폴리스 내에 약 6000여억원을 투자해 연간 생산량 20만kl의 맥주 2공장을 건설 중이다. 올해 말 제2공장이 완공되고 내년에 제품 생산에 들어가면 클라우드의 연간 생산 가능량은 30만kl로 증가한다.

지난해에는 국제 주류품평회인 ‘몽드셀렉션’에서 금상, ‘IBC’에서 동메달을 수상했으며 ‘올해의 브랜드 대상’, ‘KCSI’ 등 각종 국내 소비자만족도 조사에서도 맥주부문 1위에 선정되는 등 품질을 인정받았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39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