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티몬-위메프, 업계 2위 놓고 '매출 부풀리기' 공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셜커머스 업체 간 ‘매출 부풀리기’ 진실공방이 또 벌어졌다.

지난 14일 위메프는 2015 회계연도 감사보고서를 공시했다. 위메프에 따르면 2015년 매출액은 지난해 대비 72% 성장한 2165억원, 당기순손실은 391% 늘어난 144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연초에 공개한 총 거래액인 2조4000억원 및 증가폭(50%)보다 더 높은 매출액 신장률을 이뤘으나 매출원가 및 비용의 증가로 손실이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위메프는 판매관리비가 지난해 대비 111% 증가한 1644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직매입사업 확장으로 운반비가 증가했으며 판매촉진비도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위메프는 지난해 영업손실 및 당기순손실의 증가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자료사진=머니위크DB

그러나 위메프의 감사보고서 공시에 티몬이 반기를 들고 나섰다. 티몬은 2015년 감사보고서를 공개함과 동시에 위메프의 매출 부풀리기를 비판했다. 티몬에 따르면 지난해 위메프의 감사보고서 부풀리기가 또 반복됐다는 것.

티몬은 지난해 위메프의 감사보고서상 매출 집계 방식을 문제제기해 1843억원이던 매출액을 1259억원으로 다시 공시한 바 있다며 올해도 같은 방식으로 매출을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티몬에 따르면 지난해 위메프는 쿠폰할인금액 584억원 가량을 매출로, 판매촉진비를 별도로 비용처리해 매출도 크고 비용도 크게 잡히는 방식을 취했다. 또 올해도 광고선전비가 1000억원 가량으로 다른 소셜커머스 업체에 비해 압도적으로 큰 수치를 기록했다며 쿠폰사용액을 차감하지 않고 매출을 부풀린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300억~500억원 가량의 쿠폰비용을 매출로 부풀린 것이라는 주장이다.

한편 티몬은 19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위메프가 216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공시함으로써 소셜커머스 업계의 2위가 위메프로 결정된 것. 이에 업계에서는 2위를 차지하기 위한 티몬과 위메프의 실적공방이 또 벌어졌다는 반응이다.

티몬에서 공개한 소셜커머스 업체의 매출액과 마케팅비용 비교 자료. /자료=티몬

진현진 2jinhj@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