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농심, '백두산 백산수' 신공장 본격 가동…연매출 1조 '글로벌 브랜드'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산수 신공장 생산라인/사진=농심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100년 농심의 전진기지가 될 백산수 신공장이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농심은 최근 백두산 백산수 신공장 준공식을 갖고, 시험생산을 거쳐 이르면 10월 말부터 본격적인 백산수 사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농심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백두산 천지 물을 세계 최첨단 설비로 담아낸 백산수를 글로벌 생수 브랜드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번 신공장 준공으로 농심의 백산수 생산량은 연간 최대 125만톤으로 늘어났다. 국내 생수 제조업체중 최대 물량이다.

백산수 신공장의 특징은 세계 최고의 설비만으로 구축됐다는 점이다. 생수사업에 대한 농심의 의지와 기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농심은 에비앙, 피지워터 등 글로벌 생수업체에 보틀링(Bottling, 물을 병에 담는 과정) 설비를 공급한 독일의 크로네스(Krones)사는 물론 세계 유수의 기업의 설비로 백산수 제조 전 과정을 구축했다.

농심 관계자는 “세계 최고의 물을 자부하는 만큼, 농심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정성과 노력을 다했다”며, “수원지는 물론 생산, 품질면에서 백산수는 세계 최고를 지향한다”고 말했다.

농심은 백산수 물류에 철도망을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중국 정부로부터 백산수 신공장에서 인근 철도역까지의 1.7km 구간을 독점 확보해 사용한다. 백산수 신공장에서 시작되는 철도를 통해 중국 어느 곳에나 신속하게 물량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외국 정부로부터 국가 기간망인 철도 운송권을 따낸 사례는 극히 이례적이다.

농심은 신공장에서 나오는 백산수 물량의 70%를 세계 최대 생수시장인 중국에 공급할 계획이다. 백산수는 한국 생수 중 유일하게 중국 전역에서 판매되는 브랜드로, 중국 현지 및 글로벌 업체들과 본격적인 경쟁을 벌이게 된다.

농심은 중국 내 영업∙마케팅력을 총동원하여 향후 연 1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생수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한편, 2012년 12월 국내에 처음 선보인 백산수는 ‘백두산의 좋은 물’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출시 초반부터 시장 선두권을 차지하는 등 빠르게 시장을 점유해 나가고 있다.

특히 올해(1~8월) 백산수 매출은 총 2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4.5% 늘었다. 생수시장 전체 증가율이 10%대 수준임을 감안하면, 백산수의 성장세는 괄목할 만하다는 평가다. 농심은 백산수를 신라면에 이어 제2의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시켜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