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2030 트렌드 읽는 #해시태그 활용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시태그, 맛집, 트렌드 키워드는 물론 사용자 개성 드러내는 자기표현 수단으로 진화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이 국내 가입자수가 500여만명을 넘어서며 젊은 층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SNS 채널로 자리잡았다. 미국에서는 이미 트위터의 이용자 수를 추월하며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인스타그램의 핵심은 이미지와 해시태그다.

해시태그란 특정 단어에 #(해시 기호)를 붙여 쓴 것으로, 연관된 게시물을 한번에 모아서 볼 수 있다. 다양한 카테고리를 통해 광범위한 결과를 보여주는 포털과는 달리, 해당 단어에 대한 집중적인 검색 결과를 보여줘 새로운 검색 도구로 주목 받고 있다.

예를 들어 인스타그램에서 ‘#베이글’을 검색하면 다양한 브랜드의 베이글 사진은 물론 베이글을 들고 찍은 셀카나 젊은 남녀가 베이글을 즐기는 모습 등을 이미지를 통해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제 맛집 검색도 포털이나 블로그가 아닌 인스타그램 해시태그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많은 사진과 전문가의 평가보다 단 한 장의 사진과 해시태그를 통한 짧은 평가가 신뢰감을 주는 것이다.

해시태그 검색을 통한 콘텐츠 수 역시 맛집의 척도를 계산하는 지표가 되기도 한다.

최근 해시태그는 브랜드명, 맛집, 유행어를 넘어 오늘 입은 옷이나 현재 자신이 느끼는 감정 등 사용자의 개성을 드러내는 자기 표현의 수단이 되고 있다.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해시태그 키워드를 통해 현재 유행하는 트렌드는 물론 브랜드 주 타깃층인 젊은 소비자들의 관심사를 파악할 수 도 있다.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최근 다양한 브랜드에서 인스타그램의 해시태그를 활용한 이벤트를 실시하며 젊은 소비자들과 스킨십 강화에 힘쓰고 있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카페베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젊은 소비자들과 가깝게 소통하고 있는 대표적인 브랜드다.

한여름 레인보우 신메뉴는 물론 눈꽃빙수, 미니빙수 등 인증샷을 찍고 해시태그를 붙이는 이벤트를 다채롭게 실시하며 소비자가 능동적으로 만드는 콘텐츠 증가에 주력하고 있다.

요구르트맛 스무디 위에 솜사탕을 올려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요거솜솜’의 경우 ‘먹고싶다 요거솜솜’ 인스타그램 이벤트 실시하면서 해시태그 콘텐츠가 1천 5백여개를 돌파하기도 했다.

또한, 할리스커피는 인스타그램 트렌드에 맞춰 ‘#할리스타그램’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해시태그 이벤트를 진행했다.

닥터드레 헤드폰, 젠틀몬스터 선글라스, 영화예매권 등 다양한 경품을 내세웠으며, 테이크아웃 컵홀더를 통해 해당 이벤트를 알리며 온·오프라인으로 열띤 홍보를 펼쳤다.

시티 마라톤이나 클럽 파티 등 젊은 소비자들을 결집시키는 행사를 통해 관련 해시태그를 활성화 시키는 브랜드도 있다.

지난 7월,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에서 진행한 컬러런은 젊은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화려한 색감을 통해 재미요소를 제공하는 마라톤으로 올해로 3회째를 맞이했다. ‘#컬러런’을 검색하면 오색의 분말을 맞은 대회 참가자들의 역동적인 모습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다. 나이키에서 주최하는 ‘#위런서울’ 역시 비슷한 모습이다.

뿐만 아니라, 맥주 브랜드 카스는 신제품 ‘카스비츠’를 출시하면서 대규모 론칭 파티는 물론 이태원에서 풀파티를 개최하고 록 페스티벌을 후원하는 등 젊은 소비자들을 타깃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에 ‘#cassbeats’에 대한 해시태그는 2천여건, 공식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4만명을 넘어서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지난해 ‘초코악마빙수’부터 올해 인기 제품인 ‘요거솜솜’까지 개발 단계에서부터맛은 물론 색감과 모양 등에 신경을 쓴 빙수나 음료의 경우 직접 제품을 경험한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콘텐츠를 생성하고 해시태그를 통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 다수 노출되면서 제품의 높은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최근 2030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해시태그를 통한 자기 표현 및 의사소통이 유행하고 있는 만큼 해시태그에 대한 다양한 활용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