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유니크한 남성의류 전문쇼핑몰 ‘톰스타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에서는 쉽게 접하기 힘든 독특하고 유니크한 남성의류를 판매하고 있는 ‘톰스타일(https://www.tomstyle.net)’은 국내뿐 아니라 국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쇼핑몰이다.

톰스타일의 TOM은 Trend Of Manias의 약자로 데일리룩이 아닌 일본 및 유럽스타일의 자켓, 상의, 악세서리 등 패셔너블한 의류들을 다루고 있다.


톰스타일 남대성대표는 대학교 졸업 후 광고, 시각디자인 쪽 계통에서 일을 하다가 평소 좋아하던 옷과 패션관련 정보를 많은 사람들에게 전파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패션사업을 시작했다.

남 대표는 “어릴 때부터 밥 먹는 것보다 옷 사는 것을 더 좋아할 정도로 패션에 관심이 많았다.” 며 “특히 남들과는 다른 옷과 세계 각국 디자이너 브랜드 의류에 관심이 많았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이런 정보를 함께 공유하고 싶었다.”며 쇼핑몰 창업동기를 설명했다.

톰스타일은 전자상거래 통합솔루션 ‘메이크샵(www.makeshop.co.kr)’을 기반으로 2006년 쇼핑몰을 창업해 올해로 10년째 운영중인 성공한 쇼핑몰이다.

하지만 이런 성공이 있기 전 쇼핑몰 창업 초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특히 처음엔 자본금이 거의 없다시피 해 직접 가지고 있던 옷들을 조금씩 판매하며 점차 자리를 잡아나갔다.

그는 “의류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재고도 있어야 하고 샘플을 가져와서 촬영도 해야하는데 재정적인 문제가 가장 힘들었다.” 며 “도매 시장에 직접 다닐 때는 버스 환승을 하기 위해 더운 여름에도 뛰어갔다가 한 짐 짊어지고 다시 뛰어 환승하던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남대성 대표는 온라인 쇼핑몰과 함께 고객들과의 소통을 위해 SNS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다른 쇼핑몰들과는 다르게 제품만 소개하는 것이 아닌 잡지처럼 올해의 트렌드 동향이라던지, 코디 방법 제안, 패션 관련 정보들을 제공하는 매거진으로 운영해 톰스타일을 찾는 매니아 층이 날이 갈수록 늘고 있다.

톰스타일은 직접 코디를 제안하고, 패션 동향을 분석해 제공하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남 대표는 “현재는 아시아 지역 위주로 판매하고 있고 일본 판매율이 높은 편이다. 하지만 최근 중국의 경제성장으로 인해 중화권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며 “해외 고객들의 경우 해외 배송료도 있고 하니, 저렴한 제품보다는 좀 더 퀄리티있는 제품을 선호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사업목표에 대해 그는 “전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는 것이 장기적인 목표이다. 현재는 아시아 지역 위주로 마케팅과 판매가 이루어 지고 있지만 언젠가는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에서도 톰스타일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마지막으로 남대성 대표는 “온라인 쇼핑몰의 가장 큰 장점은 초기자본금이 다른 사업에 비해 많이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라며 “미래의 패션업계를 이끌어 갈 예비 쇼핑몰 CEO분들께 매출에만 집착하기 보다는 자신만의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여 자기만족, 매출까지 모두 성취할 수 있는 CEO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