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기력 보충에 좋은 다양한 보양식 재료 결합 신메뉴 좋아요

기사공유
삼계탕, 장어 등의보양식 섭취를 통해 무더운 여름을 대비하고자 했다.

특히, 삼계탕은복날의 대표 보양식으로 꼽혀 복날 전후 생닭 판매량이 급증하곤 했으나, 최근 그 흐름이 바뀌고 있다.

여름 원기 회복의 대표 음식, 삼계탕의 주재료인닭뿐 아니라 전복, 장어 등의 다양한 보양 재료가 함께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이에 외식업계는 대중적인 보양식에 누룽지, 녹두, 낙지 등 새로운 건강식 재료를 더하거나, 기력 보충에 효과적인 각종식재료들을 조합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하나의 주된 보양재료만 넣고 만들던 기존 보양식과 달리 몸에좋은 보양 재료를 함께 넣어 맛은 물론 영양까지 높인 메뉴들을 살펴봤다.

▲ 풀잎채 블러그 캡쳐


한식뷔페 ‘풀잎채’에서도 여름을 맞아 닭을 활용한 건강식을 만나볼 수 있다 ‘녹두닭죽’은 닭과 궁합이 좋은 녹두를 넣어 만든 죽으로, 녹두의 부드럽고 정갈한 맛이 식욕을 자극할 뿐만 아니라 속을 든든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녹 두는 단백질, 식이섬유, 비타민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해 체력 증진에 도움을 준다. 또한 체내에 유입된 독 성분을 해독하고 염증을완화해 여름철 발생 빈도가 잦은 땀띠나 습진, 여드름 증상을 가라앉히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프랜차이즈 웰빙 죽 전문점 ‘본죽’은 최근 건강한 여름 나기를 위한 계절 한정 신메뉴 ‘현미누룽지닭죽’을선보였다.

이번 신메뉴는 구수하고 진한 육수에 쫀득한 식감이 돋보이는 현미누룽지와 원기회복의 대표 음식인닭을 함께 푹 고아내고, 쌉쌀하면서 향긋한 인삼 한 뿌리를 통째로 올려 보양식 한 그릇을 완성했다.

흔히 맛 볼 수 있는 닭죽 메뉴가 고소한 현미찹쌀누룽지와 만나 쫄깃한 식감을 저한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따뜻한 기운을 가진 닭과 누룽지 두 가지 재료를 혼합해색다른 맛을 이끌어 낸 것은 물론 이열치열(以熱治熱)의 효능을 극대화시켰다.

현미찹쌀은 면역력을 튼튼히 해 여름철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주며, 닭고기는소고기보다 많은 필수아미노산 함유해 체력 보강에 효과적이다. 여름 보양식으로 ‘삼계전본죽’도 꾸준한인기를 얻고 있다.

바다의 산삼이라 불리는 전복과 담백하고 부드러운 닭고기를 함께 넣어 만든 것으로, 고소한 닭고기의 맛과 향긋한 바다내음이 나는 전복의 조화가 일품이다. 자칫심심하게 느껴질 수 있는 닭죽에 오도독 씹히는 탄력있는 싱싱한 전복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CJ푸드빌 ‘계절밥상’은 여름철 보양을 위한 신메뉴16종을 출시했다. 특히, 신메뉴 가운데 담백한맛의 문어살과 참기름에 볶은 미역을 넣고 끓인 '문어미역죽'은감칠맛을 더해주는 여름철 보양으로 제격이다.

초여름까지 제철인 문어는 우리 몸이 여름에 필요로 하는각종 효능이 가득 담고 있는 해산물로, 쫄깃하고 고소한 맛이 싱그러운 바다 향의 미역을 활용해 색다른보양죽을 탄생시킨 것.

특히, 문어는 철과 인이 풍부하고, 타우린과 나이아신 함량이 많아 콜레스테롤 억제는 물론 피로회복과 간 해독작용에 효과적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