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장마철 우울한 기분, 집 안 인테리어 바꾸기로 극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마철을 대비해 우울한 기분을 전환할 수 있도록 집 안 인테리어를 바꾸려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익숙했던 공간에 작은 변화를 줘 새로운 감각을 자극하며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는 것.

특히 저렴한 가격으로 유행이나 계절마다 리빙 아이템을 바꾸는 ‘패스트 리빙’은 셀프 인테리어 인기와 함께 효과적인 기분 전환 방법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에 우중충한 장마철 집 안 분위기 쇄신에 도움될 수 있는 다양한 리빙 편집숍을 소개한다.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복합쇼핑몰 경방 '타임스퀘어'는 다양한 리빙 편집숍을 운영하며, 셀프 인테리어족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최근 타임스퀘어에 오픈한 패스트 리빙 편집숍 ‘버터’는 유행 주기가 빠르게 변하는 젊은 층의 니즈를 반영해 2주마다 인테리어 소품부터 문구류, 수납장, 식기류 등 100여가지 신상품을 선보인다.

특히 진한 옐로 컬러의 ‘투데이즈 메뉴 레터 스텐보틀 옐로’, 시원한 마린 느낌을 살린 ‘블루데이 시리즈’는 키친타올, 주방장갑, 쿠션 등 톡톡 튀는 실내 분위기를 연출 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각광 받고 있다.

유러피안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모던하우스’는 매 시즌 새로운 콘셉트와 디자인으로 편리한 원스톱 쇼핑을 제공하고, 인테리어 소품부터 주방∙가구∙키즈 영역까지 카테고리를 늘려 홈 스타일링에 관심이 많은 주부층을 공략하고 있다.

모던하우스는 귀여운 보트 모양의 ‘보트액자’, 소라와 불가사리 등을 프린트한 ‘오션드림 패턴 쿠션커버’, 딥 블루 컬러의 ‘블루마리나 접시’ 등 해변가 느낌을 살린 마린 스타일 인테리어 제품을 선보인다.

그 외 일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무인양품’은 트렌드에 쫓기지 않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실용주의 소비자를 만족시킨다. 과대 포장을 지양하고, 불필요한 기능을 없앤 합리적인 제품이 특징인 무인양품은 단순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무인양품

이 추천하는 다다미 제품들은 흡습성과 방습성이 뛰어나 장마로 인해 눅눅해진 집 안을 쾌적하게 관리해준다.

이마트는 기존 이마트와 다른 콘셉트, 매장 레이아웃을 적용한 새로운 생활용품 전문매장 ‘더 라이프’를 론칭했다. 가구∙주방∙수납 등 총 8개의 카테고리, 5000여 품목으로 구성한 ‘더 라이프’는 국내 주거환경 및 생활 습관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 라이프 매장은 욕실과 부엌을 시공해주는 ‘디자인 스튜디오’, 부피가 큰 상품에 한해 제공되는 무료 배송 및 조립 서비스 등으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코엑스몰은 패션브랜드 자라의 홈데코 브랜드 ‘자라홈’을 오픈했다. 매장은 소재 본연의 모습을 살린 인테리어 자재들로 심플하고 우아한 콘셉트를 강조했다. 또한 자라홈은 매 시즌 트렌디한 컬렉션을 일 년에 두 번, 신제품은 주 2회씩 선보인다.

롯데월드몰은 리빙 데코 아이템을 총망라한 ‘H&M 홈’이 들어섰다. H&M 홈은 ‘집을 위한 패션’이라는 콘셉트로 생활용품부터 인테리어 주변용품 등 400개 이상의 제품을 최대 15만원 안팎의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