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치즈치킨이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 살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치즈치킨 사랑이 뜨겁다.

bhc 뿌링클, 멕시카나 눈꽃치즈치킨, 치킨마루 눈꽃치킨치즈맛, 페리카나 치즈뿌리오, BBQ 치즐링, 치킨매니아 치즈블링치킨, 땡큐맘치킨 허니치즈스노윙치킨 등 치킨업계가 앞다투어 치즈치킨을 선보이고 있다.

치즈치킨전문점이 생길 정도로 치즈치킨이 트렌드로서 자리잡아가고 있다.
치킨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bhc'가 버스광고와 TV광고 등 마케팅을 강화해 치즈치킨의 대표 제품인 뿌링클의 열풍을 이어나간다.

bhc는 최근 서울 주요 노선 100대의 버스를 대상으로 뿌링클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광고는 뿌링클 제품이 10~20대를 대상으로 한 제품 특성상 이들이 자주 쓰는 언어로 기획되었다.

‘아몰랑!! 그냥 뿌링클이 좋아’, ‘나 꿍꼬또 뿌링클 멍는 꿍꼬또’, ‘뿌링클 너 때문에 심쿵’, ‘뿌링클을 몰라?!, 핵.노.답’ 등 재치있는 문구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잡고 있다.

또한 bhc는 두 청년이 TV를 보다 뿌링클 광고를 보게 되는 에피소드를 추가한 CF도 선보였다. 이번 CF는 ‘뿌링클이 뭐야?’ ‘응. 너만 빼고 다 아는 치킨’이라는 메시지를 통해 뿌링클의 대중성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bhc 관계자는 “최근 타업체가 뿌링클의 상표를 그대로 모방했다가 상표법 위반으로 자진 철거 및 폐기를한 사례가 있을 정도로 뿌링클은 치즈치킨의 대명사로 자리잡고 있다. 뿌링클이 후라이드 치킨 처럼 치즈치킨의 일반 고유명사가 될 수 있도록 품질과 마케팅을 더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