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치킨배달 앞으로 오토바이는 안녕 … 초소형EV(전기자동차)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수) BBQ 프리미엄카페 종로본점(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81)에서 윤홍근 제너시스BBQ 그룹 회장, 정효성 서울시 행정1부시장,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자동차 CEO가 참석해 초소형EV(전기자동차)‘르노 트위지’를 활용한‘비비큐 ECO-EV’친환경 사업의 삼자간 MOU를 체결했다.

▲ 치킨 창업전문 프랜차이즈 'BBQ'가 초소형 EV(전기자동차) 차량인 ‘르노 트위지(Twizy)’를 도입해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배달 문화를 만들어 간다.(제공=BBQ)

트위지는 초소형 전기차로, 가장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도심형 이동수단이자 운송수단이 될 것으로 최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트렁크 공간이 최대 180L 까지 확장되며, 도어가 슈퍼카처럼 위로 올라가는 시저윙으로 90도 까지 열리는 등 근거리 소매물류 운송차량에 최적화된 모델이다.

무엇보다 트위지에는 차내 보호장치와 4점식 안전벨트 및 에어백이 장착되어 있어 배달 사원의 안전 까지도 보장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아기자기 하고 귀여운 느낌의 비비큐 ECO-EV 의 디자인은 보는 즐거움을 주며 그 자체로도 탁월한 홍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비비큐는 그간 기존 배달용 오토바이의 단점과 한계를 극복할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배달 문화를 창출할 새로운 방안을 논의해 왔다. 비비큐는 트위지가 배달문화를 새로운 비즈니스모델로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모델로 보고 있다.

윤홍근 회장은 “1995년 배달형 치킨 전문점 BBQ Express를 오픈해 치킨 배달 문화의 새 장을 연 BBQ가 이제는 차세대 초소형 EV(전기자동차)를 도입, 소비자와 기업, 사회의 공익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CSV(Creating Shared Value) 차원의 사회 공헌 활동에 나서겠다” 며 “이제는 안전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리딩 기업으로 고객과 점주들의 만족도는 물론, 프랜차이즈 사업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 고 밝혔다.

BBQ는 홍보 및 운행 테스트를 위해 서울시내의 BBQ프리미엄카페 에서 5대의 시범운용을 실시할 예정이며, 2016년부터 단계적으로 전국 가맹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