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철 없는 '참외', 봄철 과일 시장 흔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참외 이미지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참외가 철 모르고 4월 과일 시장 판도를 흔들고 있다.

참외는 보통 4월부터 6월까지가 성수기로, 이 시기 매출이 전체 매출의 70%에 육박하며, 특히 5~6월에 수요가 집중되는 대표 여름 과일이다. 그러나 이제는 참외를 여름 제철 과일이라 부르기도 무색한 상황이다.

롯데마트가 최근 5년 간 참외 매출을 살펴보니, 2010년의 연간 전체 중 3월 매출 구성비는 5.7%에 그쳤으나 2014년에는 20.4%로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월 참외 매출이 5월에 이어 연중 두 번째로 높은 달로 나타나며, 3~4월 봄 매출이 연중 45% 가까이 다다르는 등 참외의 주요 시즌이 앞당겨지고 있다.

이처럼 참외의 시즌이 빨라진 것은 최근 시설 재배 기술의 발달과 따뜻한 봄 기온으로 참외가 1월 중순, 2월 초 경 조기 출하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철 과일을 보다 일찍 맛보려는 고객 수요 증가로 유통업체에서도다퉈 발 빠르게 참외 물량을 선보이고 있는 것도 하나의 요인이라 할 수 있다.

롯데마트에서도 올해 햇 참외를 2월 초 처음 선보였으며, 본격적인 상품 전개 시기도 3월 초로 작년보다 일주일 앞당겨 적극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참외의 주요 시즌이 점차 봄으로 이동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4월(1~21일) 들어 처음으로 참외가 국산 과일 중 매출 1위 자리에 등극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10년에는 5위에 머물렀으나, 이후 출하시기가 빨라지며 4월 매출 규모가 꾸준히 늘더니, 기존 4월 전통 강자로 꼽히던 토마토를 제치고 당당히 매출 1위에 올랐다. 또한 전체 과일 매출 순위로도 오렌지를 바짝 추격하며 2위에 자리에 올랐다.

이러한 가운데, 참외(10kg/上)의 4월 평균 도매가는 56540원으로 전년(65594원)과 비교해 13.8% 낮아져 본격 나들이 시즌을 앞두고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참외 매출이 오렌지를 앞설지도 주목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