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무법질주’ 유정환 몽드드 물티슈 전 대표, '졸피뎀' 다량 복용 후 운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몽드드 물티슈’ ‘벤틀리’ 강남 일대에서 연쇄 교통사고를 낸 몽드드 물티슈 전 대표가 졸피뎀을 다량 복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사진=뉴스1

‘몽드드 물티슈’ ‘벤틀리’

강남 일대에서 교통사고를 낸 뒤 옷을 벗는 등 난동을 부린 몽드드 물티슈 전 대표 유정환(34)씨가 졸피뎀을 다량 복용 후 운전한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강해운 부장검사)는 11일 유씨에게 마약류관리법 위반, 절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도로교통법 위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상·도주차량 등 6가지 혐의를 적용해 구속기소했다. 

앞서 지난달 10일 오전 8시5분쯤 유씨는 무면허로 서울 강남구 논현동 도로에서 벤틀리 승용차를 몰다 택시와 승용차 등을 잇달아 들이받고 달아났다. 

또 유씨는 강남구 언주로에서 A씨의 승용차를 훔쳐 타고 달아나 동호대교를 건너 금호터널을 지나다 앞서 가던 BMW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도 냈다. 

특히 사고를 내기 전 유씨는 불면증 치료용 수면제로 쓰이는 졸피뎀을 복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의사 처방없이 구한 수면제 졸피뎀 6∼7정과 오후 1시쯤 자신의 집에서 동일한 양의 졸피뎀을 복용했다.

한편, 유씨는 지난 달 파타야 특급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