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스테이크 대중화의 결정타 ‘스테이크+맥주’ 이른바 ‘스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맥>은 7000~8000원대의 부담 없는 가격으로 스테이크 대중화에 앞장섰던 (주)스테이크레이브(대표 조상규)의 신규 브랜드다.
 

스테이크&맥주의 준말로 스테이크에 맥주를 조합한 펍 레스토랑 콘셉트다. 술집이지만 점심장사를 자연스럽게 끌고 갈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 무한리필 도입, 1인 2만4500원이면 OK
2012년 생겨난 <스테이크레이브>는 최근 매장 형태를 3가지로 나누고 전문화했다. 레스토랑인 <스테이크레이브 다이닝>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스테이크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했고 <스테이크레이브 익스프레스>는 테이크아웃 도시락 전문점이다.

▲ 제공=월간 외식경영
메뉴는 10개로 단출하게 구성했고 매장은 주로 백화점, 몰 등 특수상권에 입점해 있다.
 
<스맥>은 스테이크와 맥주를 결합한 브랜드로 맥주와 안주류를 강화했다.
 
스테이크 외에도 자체 개발한 소스의 치킨 메뉴가 포함돼 있고 맥주는 병맥, 프리미엄 맥주, 밀맥 등 다양하게 구성했다.

특히 이곳은 무한리필 개념을 도입해 1인당 2만4500원에 스테이크와 맥주를 무한대로 맛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1만9500원은 스테이크를, 7900원에는 맥주를 무한리필 해 즐길 수 있다.
 
업주와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인 메뉴 구성으로 현재 회식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한다.

<스맥>의 강점은 점심장사를 자연스럽게 끌고 갈 수 있다는 것이다. 보통 주점의 경우 점심 매출에 대한 한계가 있는 반면 이곳은 스테이크 메뉴에 대한 경쟁력이 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이 없다. 기존 스테이크 메뉴 중 로테이션으로 선택해 5가지를 내고 있다.

서울 논현에 있는 본점의 경우 점심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의 약 30%다.

◇ 호주산 서로인 부위 활용, 미국 정통 방식 따라
<스맥>이 점심시간 회전율을 높이고 셀프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는 건 합리적인 가격이 한몫한다. 스테이크 메뉴 가격이 8000원대부터 시작해 2만원대 전후로 구성돼 있다.
 
중저가의 가격을 고수하면서도 이곳은 호주산 스테이크 전용 서로인Sirloin 부위를 활용해 미국 정통 스테이크를 표방한다. 미국 하와이에서 10년 넘게 운영하면서 사업 검증을 거쳤기 때문.
 
그릴링 방법과 육즙 저장 상태, 육질 맛과 식감까지 미국 정통 방식을 따랐다. 매장 오픈 전 예비 점주들을 상대로 육류 커팅과 그릴링 방법을 철저하게 교육한다.

이곳 대표 스테이크는 한입 크기로 먹기 좋게 썰어 낸다. 테이블에서 스테이크를 일일이 썰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식사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서다. 테이블 회전율이 빠른 것도 이 때문이다. 물론 노컷No Cut 메뉴도 있다.

<스맥> 창업비용은 99.17㎡(30평) 기준 점포 임대료를 제외하고 1억1000만원 정도다. 업종 전환으로 기존 맥주집들에게 인기가 좋은 편이다. 상권 심사를 통과한 선착순 30개 매장에 한해 간판 전환을 지원해주는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