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Hot’한 향초시장, ‘Cool’한 방향제에 승자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00년 이후 방향제시장 매년 5%이상 성장... ‘향초’ 가세로 각축전 치열
향초업계 1위 ‘양키캔들’ 2년새 매장 120개로 늘자 7월 프랑스, 이태리 업체도 국내 진출
▲ 해당제품 홈페이지 캡쳐

최근 국내 방향 제품 시장에서 향초 업체들의 기세가 거세지는 모양새다.

업계에서 추산하는 국내 방향제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1천억원 규모. 2000년대 들어서면서 향 관련 제품들이 생활 편의용품으로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2001년 이후 매년 5% 이상 꾸준하게 성장한 결과다.

이 가운데 옥시와 P&G, 한국 존슨 등 상위 3개 업체의 시장 점유율이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국정감사를 통해 일부 영세업체 방향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혀지면서 가습기 살균제에 이어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2007년부터 국내에 도입되기 시작한 ‘태우는’ 방향제 ‘향초’는 종류와 기능이 다양해지며 국내 방향제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해외에서 국내로 수입되는 향초 제품도 지난해 90여종에서 올해 150여종으로 증가했고, 시장 규모는 전년도 600억원에서 올해는 1,000억원 이상으로 업계에서는 추산하고 있다.

국내 향초시장 점유율 60%를 차지하는 ‘양키캔들’은 국내에 향초를 처음으로 도입한 이래 지난 2년새 전국에 120여개 단독 매장을 오픈했으며, 매출액도 3년 연속 200% 이상 뛰었다.
 
특히 초기 백화점 등 고급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던 상품들이 소비자들의 입소문으로 매출이 늘고, 좀 더 다채로운 상품을 찾는 요청이 늘어남에 따라 가맹 사업에 진출하면서 성장세는 두드러졌다.

이처럼 ‘양키캔들’의 국내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하자 글로벌 향초업체들의 국내진출도 발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미 지난 7월에는 프랑스 향초 ‘브랜드 코트노아’가 국내에 론칭한데 이어 이탈리아 화장품 브랜드 ';산타마리아 노벨라';와 ‘조말론’, ‘딥디크’ 등 고가의 해외 제품도 국내 향초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이처럼 향초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에 업계 관계자는 뛰어난 방향 브랜딩과 공기 정화 효과를 넘어 제습, 탈취까지 두루 기능을 갖춰 소비 확산이 빨라지면서 향초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양키캔들 한국 공식 수입원 ㈜아로마무역 임미숙 대표는 “최근 생활 방향용품에 대한 욕구 수준이 높아지면서 향초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라면서 “최근 3년새 매년 2배 이상 가파르게 성장한 만큼 향후 7~8년내 5천억원대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