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추석선물, 남프랑스 와인으로 준비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와인선물이 많아지는 추석을 맞아 파리바게뜨가 ‘남프랑스 와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합리적인 가격의 실속형 와인선물세트로 와인초보자부터 마니아까지 즐기기 좋은 남프랑스 와인과 국내 인지도가 가장 높은 보르도 와인까지 두루 갖췄다.

프랑스 남부지역은 훌륭한 품질의 와인생산과 합리적 가격이라는 최상의 조건을 갖춘 와인생산지로 세계 와인시장의 관심이 집중된 곳이다. 파리바게뜨는 프랑스 남부를 대표하는 랑그독-루씨옹과 론 지역의 와인을 선보인다.

먼저, ‘남프랑스 에글 데메리 세트(4만 5천원)’는 세계 최초의 스파클링 와인 탄생지이자, 대표적인 화이트와인 산지인 '리무(Limoux)'지역 협동조합 생산자 ‘씨에르 다르퀴’가 생산하는 ‘에글 데메리 메를로(레드)’와 ‘에글 데메리 샤도네(화이트)’로 구성됐다.

일상에서 편하게 마실 수 있어 프랑스인의 식탁에 자주 오르는 와인으로, 신선한 과일향과 상큼한 산도로 초콜릿, 넛트류와 같은 스낵 뿐 아니라 프레츨, 샌드위치와 같은 제품과도 뛰어난 매칭을 보인다.

특히, 와인생산자인 ‘씨에르 다르퀴’는 ‘2012 핵안보 정상회담’의 만찬용 와인으로 소개된 토크 에 클로쉐 ‘오세아니크’(Toques et Clochers ‘Oceanique’)로 국내에 잘 알려졌다.

남프랑스를 대표하는 랑그독-루씨옹과 론 지역의 와인으로 구성된 ‘남프랑스 품격세트(5만 5천원)’도 눈에 띈다.

와인 생산에 인위적인 과정을 가하지 않고 전통의 방식을 고수하여 100% 유기농 방식으로 탄생한 도멘 베르트랑-베르제의 ‘뀌베 레 메갈리뜨’와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 100점에 빛나는 와인 생산자 도멘 뒤 페고의 ‘세귀레 꼬드 뒤 론 빌라지 2009’가 함께 구성되었다. 

‘세귀레 꼬드 뒤 론 빌라지 2009’는 전문 소믈리에들과 진행한 시음회에서 가격 대비 최고의 퍼포먼스를 선사하는 와인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풍부한 과일향과 힘 있는 구조감이 조화를 이루는 품질과 유기농법으로 건강까지 담은 와인세트로 건강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추석선물로 손색이 없다.

이밖에 단품 구성으로 프리미엄 와인생산지로 인지도가 높은 보르도 지역의 ‘샤또 따네스(2만 8천원)’도 선보인다.

새롭게 선보이는 와인들은 와인을 취급하고 있는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