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무등록·위생불량 도시락 및 김밥 제조업체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터넷에 광고하면서 기업, 병원 등에 도시락을 대량으로 판매한 도시락 업체와 하루에 5천 줄 이상 팔린다고 언론에 소개된 유명 김밥집 등 도시락·김밥 제조판매업체 가운데 위법행위를 한 11개소가 서울시에 적발됐다.

특히,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도시락을 만들어 판매·납품하는 식품제조업을 하면서 업종에 맞지 않고 단속도 상대적으로 느슨한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불법 영업을 한 업체가 3곳으로 가장 많았다.

상당한 시간이 지난 후 또는 장소를 이동해서 먹을 것을 염두에 두고 만드는 도시락 제조·유통업체는 일반음식점보다 보관·유통에서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 식품제조·가공업체로 신고해야 하지만 이들 업체는 식약처와 시가 매년 1회 실시하는 합동단속을 피하기 위해 허위 신고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반음식점 형태의 도시락 업체는 소비자 서비스 차원에서 간헐적으로 손님의 요구가 있는 경우나 가까운 지역 내로 배달하는 것 외에는 배달을 할 수 없다.

이밖에도 도시락에 쓰이는 돼지불고기양념육 약 4,500만원 상당을 식육가공업체로 허가도 받지 않고 제조해 도시락체인점 등에 납품 판매한 업체, 유통기한 등을 명시하지 않은 도시락을 모 대형 입시학원 원생 2,500명의 급식으로 제공한 업체 등도 적발됐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은 도시락류 제조판매업체와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잠복 등 정보수집 활동을 벌여 위법행위가 의심되는 60개 업체를 우선 선정하고, 지난 3월부터 약 4개월간 수사를 펼친 결과, 이와 같이 11곳이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5일(금) 밝혔다.

시는 적발된 11개 업체 가운데 업주 9명을 형사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식품위생법’, ‘축산물위생관리법’,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3년 이하의 징역, 1억 원~3천 만 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게 된다.

나머지 2개 업체에 대해서 시는 관할구청에 행정처분(과태료)을 의뢰했다.

직장인, 학생들 사이에서 짧은 시간에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도시락과 김밥에 대한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식품제조가공업(도시락) 등록을 하지 않거나 일부 업소에서 위생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고 부패, 변질 우려가 있는 식재료를 사용한다는 제보가 있어 기획수사를 벌이게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식품제조·가공업으로 신고한 업체뿐만 아니라 일반음식점으로 허위 신고하고 도시락류를 제조·판매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업소까지 포함하는 특별수사는 이번이 처음으로, 그동안은 식품제조·가공업으로 신고한 도시락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식약처와 시가 매년 1회 합동단속하고 있다.

적발된 위반내용은 총 14건으로 무등록 식품제조가공업 3건, 무허가 축산물가공업 1건, 유통기한경과제품 사용 2건, 무표시 제품 제조·판매 1건, 무허가제품원료사용 1건, 식품취급기준위반 2건, 식품시설기준위반 1건, 영업자준수사항(식품영업외 장소 판매) 1건, 농산물원산지거짓표시 2건이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