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여름철 까다로운 옷 관리, 당황하지 않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 옷을 똑똑하게 관리하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여름철에는 밝고 화사한 흰색 의류를 자주 입게 되는데 땀, 피지, 노폐물과 선크림, 데오드란트 등의 물질로 인해 변색이 되는 경우가 잦아져 한 해만 입고 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양한 원인으로 옷이 손상 되었어도 그에 알맞은 전문적인 세탁 서비스를 받으면 충분히 새 옷처럼 오래 입을 수 있다. 국내 세탁전문 프랜차이즈 크린토피아가 제공하는 ‘여름철 맞춤 세탁 서비스’에 대해 알아보자.

◇ 누렇게 얼룩진 하얀 옷, ‘황변 제거 서비스’로 해결!
작년에 보관해 두었던 여름 옷을 다시 입으려고 꺼냈다가 겨드랑이 혹은 목 부분에 누렇게 얼룩진 황변 때문에 당황한 기억이 누구나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 제공=크린토피아
황변 현상은 인체에서 분비되는 땀과 공기중의 가스로 인해 누렇게 변색되는 것으로 보통 흰 블라우스와 와이셔츠, 면 티셔츠 등 밝은 색상의 재킷 또는 베개 커버 등에 많이 나타난다.

황변을 제거하는 가장 최적의 방법은 30분 이상 40~50도의 온도에서 적절한 세제를 넣고 공기 방울을 순환시키며 세탁하는 것이다.
 
가정에서도 끓는 물에 표백제를 넣어 30분 이상 삶으면 황변을 제거할 수는 있지만 물의 온도와 기포, 적절한 세제의 양을 맞추기 어렵기 때문에 세탁 전문점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세탁전문 프랜차이즈 크린토피아는 소비자들에게 세탁의 번거로움을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하여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황변 제거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크린토피아의 여름철 대표적인 세탁 서비스 중 하나인 ‘황변 제거 서비스’는 크린토피아만이 가지고 있는 황변제거 시스템으로 옷 손상은 최소화 하면서 누렇게 찌든 황변 얼룩을 깨끗하게 지워 새 옷 같은 여름옷을 만들어 준다.

와이셔츠, 티셔츠, 베개 커버의 경우 2,000원부터, 정장 상의 및 재킷 등의 경우 5,000원부터, 이불피, 원피스 등의 경우 7,000원부터 요금이 적용되며 전체적인 황변 형태를 고려하여 요금이 책정 된다.
 
하지만 황변 제거는 물세탁이 필요한 작업이므로 울이나 실크, 아크릴 소재의 의류는 황변 제거 서비스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옷 소재를 고려하여 이용해야 한다.

◇ 상쾌한 의류 착용감을 느끼고 싶다면, ‘땀 제거 서비스’가 정답!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 드라이크리닝한 옷의 촉감이 뻣뻣하게 느껴지거나 땀 냄새가 그대로 남아 있는 경우가 종종 있었을 것이다.
 
땀은 수용성 오염이기 때문에 드라이크리닝으로는 거의 제거되지 않기 때문인데 이런 경우에는 의류에 남아있는 땀을 제거해주는 서비스를 받는 것이 좋다..

 
크린토피아의 ‘땀 제거 서비스’는 남성 정장 바지, 블라우스, 원피스 등 드라이크리닝을 필요로 하는 소재의 품목에 한하여 서비스 받을 수 있으며, 땀 냄새를 제거하고 촉감도 개선해 줄 뿐만 아니라 땀 얼룩으로 변하는 현상을 예방까지 할 수 있다.(세탁물 1점당 3,000원부터 요금 적용)
 
땀 성분이 축적되어 황변이 되지 않도록 수시로 ‘땀 제거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 장마철에 인기 있는 ’발수가공 서비스’
장마철이 예고된 여름철에는 ‘발수가공 서비스’도 단연 인기다. 크린토피아의 ‘발수가공 서비스’는 섬유에 발수가공을 하여 물방울을 튕겨내어 옷이 젖지 않게 하고, 오염도 쉽게 침투되지 않도록 처리하는 서비스로 발수의 경우 공기가 통하고 땀이 배출되기 때문에 착용감이 좋다.

가죽 제품 등 특수소재를 제외한 대부분의 의류에 발수가공 처리가 가능하며 발수가공 처리가 된 의류를 세탁 할 경우 발수막이 제거되기 때문에 다시 발수처리를 해야 한다.(세탁요금에 50% 추가요금 부과, 넥타이는 500원의 추가 요금 부과)

특히 정장 상의, 코트류, 등산복 등의 겉옷이나 넥타이, 고가의 의류, 자주 세탁하지 못하는 유니폼 등과 같이 매일 입는 옷 등을 세탁하는 것이 좋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