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애견샵 창업 … 전문기술 없어 손쉽게 창업이 가능해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거부터 지금까지 스테디셀러의 위용을 보여주는 외식업은 여전히 베스트 아이템이다. 하지만 노동의 강도가 높고, 수익률이 높지 않아 힘들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젊은 창업자들의 경우 외식업을 선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들어 도소매 유통서비스 업종의 창업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반려동물을 위한 서비스판매 업종인 애견샵, 향기전문용품을 판매하는 '양키캔들' 등이 예비창업자들에게 관심을 끌고 있다.

▲ 사진=강동완 기자

특히 애견샵창업중에 원소스 멀티유즈가 가능한 멀티샵들이 효율성과 수익성 면에서 각광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멀티팻샵 프랜차이즈 '러브펫코리아'를 들 수 있다.

특별한 기술이 없이 쉽게 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기존에 비위생적이고 영세한 펫숍과 달리, 깔끔하고 감각적인 카페스타일의 공간에서 애완동물 용품, 애완동물분양, 애완동물미용, 애완동물호텔, 강아지유치원, 애견카페, 고양이카페 등 다양한 업종을 한 매장 안에서 통합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본사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지원으로 전문 자격증이 없어도 누구나 창업이 가능해 초보창업자, 여성창업자, 주부창업자 들에게 특히 호응이 높다.


또 노동 강도가 낮아 남성은 물론, 창업을 처음 시작하는 여성들이 시작하기에 부담이 없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애완동물샵창업 프랜차이즈 '러브펫코리아'의 관계자는 "멀티유즈가 가능한 반려동물샵 브랜드가 없기 때문에 시장경쟁도 치열하지 않고, 작은 점포에서도 충분히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면서, "특히 애완동물시장이 커지고 있기 때문에 러브팻코리아의 경쟁력은 앞으로 더욱 높아 질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외식업이나 카페의 경우 포화상태를 이미 넘어섰지만, 멀티숍은 아직 성장성이 높은 창업아이템이라서 충분히 도전해 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