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2013년 가장 HOT한 골프클럽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3년 가장 인기 있었던 골프 클럽은 드라이버는 핑, 아이언은 투어스테이지, 페어웨이 우드와 퍼터는 캘러웨이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존마켓이 2013년 1월부터 12월까지 전국 24개 매장에서 취급하고 있는 골프 클럽 판매량을 집계,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핑의 G25 드라이버와 캘러웨이의 X HOT 우드, 아이언에서는 투어스테이지의 V300 III, 퍼터는 캘러웨이(오딧세이) 퍼터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

드라이버 판매량 1위는 핑의 G25가 차지했다. 2위에는 캘러웨이 X HOT이, 3위에는 던롭의 젝시오7이 오르며 골퍼들의 꾸준한 관심을 받았다.

우드 판매율에서 페어웨이 우드는 캘러웨이 X HOT이 1위에 위치했으며, 테일러메이드의 ROCKETBALLZ STAGE2가 2위에 올랐다. 유틸리티 우드 부문에서는 ROCKETBALLZ STAGE2가 1위로 선두를 지켰고, 던롭의 젝시오7이 2위, 캘러웨이 X HOT이 3위에 올랐다.

아이언세트 판매율에서는 투어스테이지의 V300 Ⅲ가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 2위 미즈노의 JPX 825 FORGED와 12% 이상의 차이를 보이며 판매율 1위를 지켰다. 3위는 투어스테이지의 VIQ가 차지했다.

웨지 판매량에서는 클리브랜드의 588 RTX가 26.3%로 1위에 올랐고, CG17도 3위에 링크됐다. 상반기 꾸준한 인기를 끌었던 포틴 RM-11은 하반기 588 RTX의 판매가 크게 증가하면서 2위를 기록했다.

퍼터에서는 캘러웨이가 강세를 보였다. WHITE HOT PRO Series가 1위로 입지를 굳건히 했으며, VERSA Series, WHITE ICE Series가 각 2위, 3위로 인기를 얻었다.

한편, 볼 판매순위에서는 타이틀리스트 제품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PRO V1이 13.8%로 1위, PRO V1 X가 10.8%로 2위를 기록하였고, 투어스테이지의 PHYZ 볼도 3위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골프존마켓 관계자는 “최근 골퍼들 사이에서 단순한 가격비교나 브랜드 인기에 따른 선택보다는 자신에게 맞는 클럽을 구입하려는 합리적 소비 경향이 커지고 있다.”며 “셀프피팅 등 하나의 클럽으로 다양한 조합을 만들어낼 수 있는 클럽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추세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