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중소기업 인력난, 정책제도 수립을 통해 해소해줘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기업이 현 시점에서 힘든 사항이 구인구직과 관련되며, 이에 따른 정책제도 도입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5일, 도매상품 매매중개 사이트 '도매꾹(domeggook.com)'을 운영하는 지앤지커머스의 모영일 대표는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국민권익위원회·법제처’의 국정평가 종합분야 업무보고에서 중소기업 대표로 참여,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 도매꾹 모영일 대표 (사진=도매꾹 제공)
이 자리에 참여한 모 대표는 “중소기업을 운영하면서 초기에는 자금조달문제를 겪었으나, 중기청 기술혁신개발사업 등 정부지원정책을 통해 큰 도움을 받았다”라며 “현재는 직원채용이 가장 힘든 사안이며, 이는 각종 국가지원정책을 통해 채용 대상자와 만나도 서로 간에 신뢰 형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이를 인지한 후에는 채용방식을 학교, 학원 등 과 연계하여 신뢰를 쌓으면서 교류하고 필요한 기술을 습득하게 하는 등 양성하여 채용하는 방식으로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구인 구직난의 해결책은 각 학과마다 중소기업을 많이 알고 있는 사명감을 가진 퇴직자들을 인재 연계 전담교수로 임용해서 중간매개자로 활용한다면 학생, 중소기업, 학교, 정부, 퇴직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다.”라며, 관련 제도도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한편, 모 대표의 건의는 향후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등과 연계하여 활용하는 방안이나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활용하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트네트 이정훈 이사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는 교육기관 중심의 직업교육에서 벗어나 산업현장과 숙련기술인을 주된 교육기관과 교육자로 삼는 근본적인 제도 개선을 목표로 한다.”라며 “직업교육을 학력과 관계없이 직무중심으로 바꾸어 현장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핵심도구이다.”고 말했다.

세종사이버대학 김덕현 교수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는 대학 교육이 여전히 공급자 시각에 머물러 있는 것을 기업 즉, 수요자 시각으로 바꾼 결과물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모 대표는 인재 연계 전담교수 제도 도입 건의와 관련해 "기업이 채용을 할 때나 학생이 기업을 선택할 때 믿을 수 있는 매개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인재를 연계하는 전담교수가 꼭 필요하다“라며,”각 실업계고등학교나 대학의 학과마다 중소기업을 많이 알고 있는 역량 있는 퇴직자들을 인재 연계 전담교수로 임용하고, 기업 발굴, 학생과의 상담 및 연수/취업의 조정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전담교수의 보수는 기본급에 학생의 중소기업 연수나 취업결과에 따라서 성과급을 추가로 지급하면 무난할 것으로도 보인다.

이는 기업 퇴직자의 전문 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측면과 장년층의 일자리를 재창출하는 부가적인 긍정적 측면도 예상된다. 청년인턴제도와 같은 기업지원금을 일부 전용하면 추가예산 없이도 실행 가능할 수 도 있다.

이외에도 모 대표는 중소기업 연수제도의 변경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했다.

“실업계 고등 또는 대학의 학생들이 중소기업 연수를 받을 경우 학점을 인정해주고 학교/학생/기업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의무화까지도 가능하다.”라며 “1개월 기업 연수당 3학점씩을 부여하고, 인재 연계 전담교수가 기업과 학생들을 중재하여 실습과정으로 운영하면 된다.”고 밝혔다.

학생은 1개 또는 다수의 관심기업을 선택하여 연수를 할 수 있도록 하되, 학점은 최소 15학점이상 24학점까지 획득 하도록 하고 실습평가는 기업이 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학생이 기업을 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은 잠재력이 있는 우수한 학생을 미리 발굴하고 유대관계를 지속할 수 있도록 하는 효과가 있다는 게 모대표의 의견이다.

중소기업 연수 후 학생이 해당 연수기업에 취업을 할 경우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선발된 학생에게도 동시에 혜택이 주어지는 방향으로 배려가 이루어 져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