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또 다른 프랜차이즈협회 생기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 프랜차이즈산업협회(산업통상자원부 인가)의 일부지회가 중소기업청 산하의 별도 사단법인 인가를 받으면서 업계의 새로운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29일, 관련업계와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구 한국프랜차이즈협회가 중기청 산하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로 이관된 상태에서, 정작 지방지역 지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아닌 해당 지역 중기청에서 사단법인 인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 2013년 10월중순 '한국프랜차이즈협회'에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로 개명되었으나, 공식 페이스북과 홈페이지는 '한국프랜차이즈협회'로 되어 있다. (사진캡쳐=한국프랜차이즈협회 공식 페이스북 로고)

이번에 대전세종충남프랜차이즈협회를 비롯해 전북전주프랜차이즈협회, 광주전남프랜차이즈협회, 대구경북프랜차이즈협회 등이 지방중기청별로 인가를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지회별 법인 설립이 확대되면 이들 협회가 모여, 전국 단위의 또 다른 프랜차이즈협회를 세울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기청은 산하 단체인 소상공인진흥원을 통해 프랜차이즈 육성지원사업으로 각종 경영컨설팅과 교육으로 지난해 18억원을 집행했다.

일부 지회가 각 지역에서 법인 인가를 받은 것도 예산 문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방 프랜차이즈협회 관계자는 "서울지역 중앙협회로부터 지원을 받지 못한 가운데 지역 지회 운영을 위해 자비까지 활동비로 충당해야 했다."라며 "지방중기청별로 지원에 관한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번에 각 지회에 인가를 내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지회에서도 새 법인을 설립하거나 지자체의 지원을 받는 방식의 활동이 늘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프랜차이즈협회는 지난 1999년 중기청으로부터 사단법인 설립 인가를 받은 단체로 구성됐으나, 지난 10월에는 주무관청을 산업통상자원부로 옮기면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로 명칭을 변경해 사단법인 인가를 받았다.
 
전국 지회로는 강원, 광주·전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부산·울산·경남, 전북, 충북 등 7곳을 보유하고 있다.

가맹사업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사업에 필요한 예산을 산업부로부터 지원받게 된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