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 5대 상권 중 가장 잘 나가는 곳은?

경매물건 신촌 최대 침체일로…이웃 홍대는 가장 적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가 밀집도가 높은 서울 시내 5대 상권 중 근린상가 경매물건이 최근 3년 내 가장 많이 나온 곳은 신촌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같은 기간 경매로 넘겨진 근린상가 수가 가장 적은 곳은 바로 옆에 이웃한 홍대 상권이었다.

부동산태인이 경매물건으로 등장한 신촌, 명동, 강남역, 홍대, 건대 등 서울 5대 상권 소재 근린상가 물건을 분석한 결과 2010년 이후 경매물건이 가장 많이 나온 상권은 신촌으로 조사됐다.

2010년 1월부터 올해 8월 말 사이에 경매로 넘겨진 신촌 상권 소재 근린상가는 모두 730개다. 이는 같은 기간 들어 경매로 넘겨진 나머지 4대 상권의 근린상가 물건 총계인 224개의 3배를 넘는 수치다.

신촌 다음으로 물건 수가 많았던 상권은 강남역이다. 같은 기간에 걸쳐 경매로 넘어간 강남역 상권 소재 근린상가는 80개이며 이어 명동 68개, 건대 59개 순으로 나타났다. 경매로 넘겨진 홍대 상권 소재 근린상가는 17개로 5대 상권 중 가장 적었다.

◆경매물건 적을수록 잘 나가는 상권

이처럼 유력상권에서도 경매로 넘겨지는 근린상가 물건 수에 차이가 나는 것은 결국 상권의 위상 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한다. 상권이 북적댈수록 임차수요가 많아지고 임대수익도 안정적으로 가져갈 수 있기 때문에 그만큼 상가가 경매로 넘어가는 경우도 적다는 것이다.

신촌 상권의 경우 2000년대 중반 이후 서울 서북부 최대 상권이라는 타이틀을 이웃한 홍대 상권에 빼앗겼고 국제 금융위기가 터진 2008년 이후부터는 침체일로를 걸었다.

이와 함께 신촌 상권 소재 근린상가 경매물건 수는 2008년 18개에서 2009년 70개, 2010년 154개 순으로 급증세를 보였다. 패션 및 뷰티 관련 쇼핑을 즐기려는 외국인 관광객의 유입이 가시화된 2012년 들어서야 경매물건 수가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며 진정세로 돌아선 상황이다.

반면 명동과 함께 강북 최고의 상권으로 올라선 홍대는 신촌과 정반대의 양상을 보였다. 국제 금융위기에도 불구하고 근린상가 경매물건은 2008년 2건에 지나지 않았다. 2009년에는 근린상가 경매물건이 전무했고 2011년에도 1개가 나오는 데 그쳤다. 부동산경기 침체가 극에 달한 2012년에도 경매물건 수는 8개에 불과했다.

정대홍 부동산태인 팀장은 “근린상가는 대표적인 수익형 부동산이지만 모든 물건이 안정적인 수익을 가져다주지는 않는다”며 “특히 상가는 같은 건물에 있다고 해도 가시성과 접근성에 따라 수익률도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상가를 실제로 사용하는 임차인의 입장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팀장은 이어 “근린상가 투자를 통해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현장 답사를 통해 상가 입지와 주변 상가의 공실 상황을 체크하고 상가 주변의 유동인구량과 유동인구들의 주요 이동경로를 살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유동인구들이 많이 유입되는 상가를 노려 입찰해야 임차수요 확보가 용이하고 그만큼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