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CJ그룹 특별 세무조사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620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가운데 이미 국세청이 CJ그룹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수사가 한창인 지난달 14일 서울 중구 CJ그룹 본사에 직원을 보내 회계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사는 다음달 중순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세청의 중수부격'인 조사4국이 나선 것으로 보아 정기 세무조사보다는 특별 세무조사일 가능성이 크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2월 CJ그룹 계열사인 CJ E&M, 그리고 4월에는 정기 세무조사를 벌인 바 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