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점 10개미만 프랜차이즈 창업할까 말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을 위해선 일정조건 이상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가맹사업법(가맹사업공정화에관한법률)에 의해 ‘정보공개서’를 공정위를 통해 등록해야 한다.

매월 평균 100여개의 브랜드가 신생 프랜차이즈로 정보공개서가 등록되고 있으며, 2013년 4월기준으로 3,500여개 브랜드가 등록되어 있다. 이중에 가맹점 10개미만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2,100여개에 달한다.

새로이 등록된 브랜드의 경우는 직영점 또는 가맹점 1~2개를 유지하고 있는 소위 ‘신생 프랜차이즈’ 이다.

이와 관련해 창업경영신문 오병묵 대표는 “신생 프랜차이즈라고 해서 무조건 창업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충분한 사업성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또 다른 프랜차이즈 전문가는 “신생 프랜차이즈 아이템으로 창업을 함에 있어서 가장 큰 위험은 가맹사업이 언제 중단될지 모른다.”라며 “아무리 잘 만들어진 창업아이템이라고 하더라도 가맹본부가 사업 여력이 없다면 결국 중단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고 말하고 있다.

결국, 창업자 스스로 조심해야 한다.
또 다른 전문가는 “가맹점의 숫자는 소비자들의 검증과정을 거친 브랜드로 구분될 수 있다.”라며 “10개 미만의 신생 프랜차이즈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반면, 신생 브랜드일수록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있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시대적 흐름을 잘 반영한다면 유리할 수도 있다.

한편, 지난 4월 중순에 개최되었던 ‘2013 프랜차이즈 서울 Spring'에 참여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절반이상이 10여개 미만의 신생브랜드가 참여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