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설, 상차림..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에서 준비해야 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기업청(청장 송종호)과 시장경영진흥원(원장 정석연)이 지난달 17일과 18일 양일간 전국주부교실중앙회를 통해 전통시장(36개)과 인근 대형마트(36개)를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빟 14.5% 저렴한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소요되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20,680원인 반면, 대형마트는 평균 258,484원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품목 27개 중 밀가루를 제외한 나머지 26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가격우위를 드러냈다.

품목별로는 채소류가 대형마트 대비 22%로 가장 저렴했고, 수산물류(16.5%), 생육(16%), 유과 및 약과 등 기타(12.2%), 과일류(10.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가격비교 조사결과 한파와 폭설 등 기상이변으로 인해 채소 및 과일류의 가격이 상승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전통시장은 조사품목 대부분에서 대형마트대비 뚜렷한 가격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채소류는 한파와 폭설 등 기상이변으로 인한 작황부진으로 생산량이 줄면서 반입량이 감소하였으며,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대형마트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시금치(1단, 400g)는 대형마트 대비 21.9% 저렴한 3,508원으로 분석됐다.

 

과일류는 제수용 주요 과일의 저장물량 감소에 따른 출하량 감소로 인해, 전통시장은 사과(1개 500g, 총 5개)는 20,014원, 배(1개 700g, 총 5개)는 22,231원으로 나타났으나, 대형마트의 사과와 배 각각 20,534원, 25,097원 보다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경영진흥원(원장 정석연)은 “올 설 명절은 때 이른 한파 및 폭설 등 여러 요인으로 인한 물가상승으로 소비자들이 명절준비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저렴한 가격과 넉넉한 인심, 향상된 고객서비스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전통시장을 이용한다면 보다 알차고 풍성한 명절을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