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과일 쥬스 편하게 받아서 마시자 … 쥬씨(JUICY), 물류브랜드 부릉과 제휴

기사공유
생과일쥬스 브랜드 쥬씨(JUICY·대표 윤석제)가 배달 서비스를 도입한다.

쥬씨는 13일 서울 물류브랜드인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와 MOU를 맺고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이번 MOU를 통해 앞으로 쥬씨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부릉의 이륜차 물류망과 IT기술력을 활용한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배달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 쥬씨 임봉석 경영지원본부장 김희종 메쉬코리아 영업본부장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기존에 테이크아웃만 가능하던 쥬씨는 이번 MOU를 통해 배달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고객 편의성이 높아짐에 따라 가맹점들의 매출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쥬씨의 배달서비스는 직영점을 우선으로 시작하며 전국 쥬씨 가맹점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쥬씨는 지난 8일 배달앱 ‘요기요’와도 MOU를 맺고 선주문 및 배달서비스 도입을 알린 바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