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신종코로나에 무너진 돼지고기값… 10년래 최저 수준

기사공유
지난해 12월20일 서울시내 대형마트에 돼지고기가 진열돼 있는 모습. /사진=뉴스1DB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돼지고기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돼지고기 도매가는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6일까지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격(탕박, ㎏당)은 2906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평균 도매가인 3505원보다도 17%가량 하락한 수치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1년 이래로 10년래 최저 수준에 해당한다.

현재와 같은 낮은 도매가가 유지될 경우 양돈농가는 생산비도 건지지 못하는 처지에 놓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농촌경제원은 지난 1월 축산관측 자료를 통해 돼지 도매가격이 평균 생산비인 3708원보다 낮은 수준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돼지고기 생산비는 사육 규모에 따라 1000마리 미만의 경우 ㎏당 4570원, 1000마리에서 2000마리 미만의 경우 ㎏당 4074원으로 조사됐다. 

이렇듯 돼지고기 도매가가 하락하는 건 소비침체 때문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019년 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한식 유류 요리 전문점’의 외식산업경기지수는 65.97에 머물렀고, 2020년 1분기 전망지수도 70.17에 그쳤다.

또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달 발표한 ‘2020 농업전망’을 통해 올해 1인당 돼지고기 소비가능량이 전년(28.0㎏)보다 5% 감소한 26.6㎏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말 유행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돼지고기 소비심리가 한층 위축된 가운데, 신종 코로나 사태까지 터져 외식업체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감소하면서 시세가 회복할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이러한 트렌드는 유통업체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마트가 지난 6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1~2월 국산 돈육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마트는 소비 부진과 시세 하락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양돈농가를 돕기 위해 한돈자조금과 손잡고 돼지고기 소비 촉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국산 냉장 삼겹살, 목심 등을 각각 기존 가격보다 30% 가량 저렴한 100g당 990원에 판매한다. 준비물량은 삼겹살 200톤, 목심 50톤으로 삼겹살 기준 평상시 5주간 판매할 물량이다.

노승민 이마트 축산 바이어는 “도매가 하락과 소비침체라는 내우외환이 겹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양돈농가를 돕기 위해 급히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양돈농가의 판로 확보를 위해 돼지고기 소비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