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현장점검 나서

기사공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하여, 연일 현장경기 점검에 나서고 있다. 조봉환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내수 경기 파악을 위해 광진구 자양종합시장과 건대양꼬치거리, 건대역 핵심상권을 방문, 지역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전해들었다.

조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 발생 이후로 소상공인·전통시장 현장을 지속 방문하고 있는데, 현장 분위기가 녹록치 않은 것이 사실이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현황 파악을 통해 현장 애로사항들에 대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와 긴밀히 협의·지원하겠다”고 전했다.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또 지난 6일(목), 서울 마포 드림스퀘어에서 소상공인 지원정책 발굴을 위한 현장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특히 이날 조찬간담회에는 한국이용사회중앙회 김선희 회장을 비롯 신사업창업사관학교 및 재기지원 사업 참여 소상공인, 전문 교육기관 및 분야별 전문가 등 관계자 12명이 모여 지원사업 실효성을 위한 정책건의에 나섰다. 

온라인 플랫폼의 급격한 성장 등 유통환경이 온라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지원 정책 방향을 비롯해 창업-성장-재기 등 지원 단계별 수요자 중심의 정책 지원에 대한 건의가 이루어졌다.

이에 대해 조봉환 이사장은 “공단 역할 중의 하나가 현실적 어려움을 주무부처에 전달하고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인데, 이러한 자리를 빌려 현장에서 필요로 하고, 개선해야 할 사항들을 찾을 수 있어 뜻깊다”며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중기부와의 협의를 통해 지원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