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마켓컬리, 설 전날 새벽배송으로 편하게 설 상차림 준비하세요

기사공유
최근 설 차림상 준비에 들어가는 비용의 경우 조시가관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평균 20~30만원대로 나타나는 추세다. 즉 집에서 주문하고 다음날 새벽에 문 앞에 배송되는 편리성까지 고려하면 장보기 앱을 통해서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설 상차림 준비가 가능한 셈이다. 

특히 시장이나 마트에 나가서 장을 볼 시간이 없는 경우 모바일 장보기 앱은 더욱 필요한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 손질된 제품이나 소포장 단위의 상품이 많으므로 '편리미엄'을 중시하고 소가족이 많은 밀레니얼세대의 명절 장보기에 효율성을 더한다.

마켓컬리가 설 연휴 직전인 23일까지 진행하는 설 상차림 및 명절 음식 재료 기획전을 활용하면 합리적인 가격에 원스톱으로 명절 장보기가 가능하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설 명절에 수요가 많은 품목들에 할인율을 더하고 카테고리를 크게 ‘제수용’과 ‘떡국/만둣국 재료’로 구분해 약 230가지 상품들을 모아 제안하고 있다.

/ 마켓컬리 제공

마켓컬리 기획전의 차례상 및 명절 음식 재료로 ‘어부네’의 참조기(소)의 경우 20% 할인가로 3마리에 3,600원, 저탄소 GAP 당도선별 제수용 사과(3입)와 배(2입)는 20% 할인해 각각 10,320원과 9,520원에 판매 중이다. 

국거리용 고기인 ‘새벽한우’의 무항생제 1등급 한우 앞다리(200g)와 전을 부치는 재료인 ‘Kurly’ 동태살(200g)은 10% 할인해 10,800원과 3,690원에 각각 선보이고 있다. 아삭하고 달콤한 무는 20% 할인해 1통에 3,040원에 판매한다.

‘동보물산’의 황태포, ‘어부네’의 손질 국내산 오징어 1마리는 10% 할인가 4,950원과 4,860원에 각각 판매하고 있다. ‘신사동백반’의 도라지 나물볶음(120g)과 고사리 볶음(120g)은 10% 할인해 3,780원과 2,610원에 판매한다. 친환경 시금치는 15% 할인해 200g에 2,465원에 내놓았다.

한편, 마켓컬리는 이번 기획전을 통해 완성된 음식으로 명절 음식 준비 부담을 확연히 낮출 수 있는 간편식도 저렴하게 선보인다. ‘피코크’ 떡갈비와 너비아니는 15% 할인해 6,358원과 5,933원에 각각 판매한다. ‘미트클레버’의 소갈비찜(1kg),과 ‘서정쿠킹’의 느린 식혜/수정과도 15% 할인해 각각 27,200원과 3,740원에 판매 중이다. 

‘Kurly’s’ 떡국 세트는 10% 할인가 13,500원, ‘탐나는밥상’ 한우사골 조랭이떡만둣국 세트는 5% 할인한 13,775원에 만나볼 수 있다.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는 “보통 2월이었던 설명절이 올해 좀 더 이른 1월에 있다 보니 바쁘게 설 명절을 준비해야 하는 분들을 위해 다양한 설 장보기 상품과 기획전을 마련했다” 며 “장을 봐서 원재료로 차림상에 오를 음식을 따로 만들기 어려운 분들의 경우 설차림상에 적합하게 구성한 식재료와 소포장 상품, 간편식을 다양하게 활용해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