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설날 연휴, 고속충전은 준비되셨나요?

기사공유
지루한 귀성길! 고속충전기, 보조배터리 꼭 챙기세요!
센스있는 설날 선물 준비? 모바일 충전액세서로 준비해~

길고 긴 귀성, 귀경길 고속충전기, 보조배터리는 준비되셨나요?

도로 위의 시간을 즐겁게 보내기 위해 스마트폰, 태블릿PC에 다양한 놀 거리를 제공하는 콘텐츠를 담아 가족들과 함께 지루한 시간을 달래며 잘 지내면 된다.

자칫 도로 위에서 배터리 부족으로 난감한 상황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추천할 만한 스마트한 고속충전 모바일 액세서리가 있다.

◆ 차량용 고속충전기

듀얼포트 퀵차지3.0 풀메탈 LED 차량고속충전기는 퀵차지3.0 2포트로 구성 최대36W 출력을 지원한다.

퀵차지(QC3.0)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삼성 어댑티브 패스트 차지 AFC(Adaptive Fast Charge) 고속충전, 화웨이 FCP 고속충전,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 5V 2.4A 12W 충전 까지도 호환설계 되었다.

/ 아트뮤 제공

또한, 12V의 일반 승용차에서부터 24V 대형 화물트럭이나 중장비 차량까지 각각의 차량에서 공급되는 전압을 자동으로 조절해 모든 차종과의 완벽한 호환성을 제공한다.

풀 메탈 바디는 강한 내구성과 높은 내열성, 부식방지, 정전기 차단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며, 미니멀한 사이즈의 콤팩트한 디자인과 스타일리쉬한 메탈그레이, 메탈레드 컬러 또한 눈길을 끈다.

◆ 고속충전 케이블

차량용, 보조배터리, 노트북사용에 적합한 스프링 고속충전케이블은 코일형(일명, 돼지꼬리) 디자인으로 줄 꼬임 걱정 없이 간편하게 사용가능하며, 신축성이 뛰어나 길이 조절(최소:25Cm ~ 최대:170Cm)이 가능하다.

버클(Buckle)이 기본 내장되어 있어 케이블을 깔끔하게 정리 보관할 수 있어 실용적이며, 걸리적 거림없이 휴대가 간편하다.
/ 아트뮤 제공

◆ 고속 무선충전 보조배터리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 무선충전을 모두 지원하기 때문에 충전단자를 가리지 않으며, 배터리 용량은 10,000mAh로 스마트폰을 2회 이상 완충할 수 있다.

국제 무선 충전 협회(WPC)의 표준 치(Qi) 인증규격으로 설계하여 호환성이 뛰어나며, 일반 무선충전기 5V(5W) 대비 1.5배 빠른 속도인 9V(10W)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USB포트와 C타입 PD포트를 지원해 케이블을 연결하면 무선충전과 동시에 최대 2개 기기 유선 고속충전을 할 수 있으며, 타사 제품과는 달리 동시에 여러 대를 충전할 때도 고속충전을 지원한다.

/ 아트뮤 제공

또한, 콤팩트한 크기로 스트랩이 부착되어 있어 휴대성이 뛰어난 디자인과 지오메트릭(Geometric Pattern) 패턴 표면으로 스크래치 방지 및 그립감이 우수하며, 8개의 완벽한 안전회로 설계로 안전까지 확보하였다.

◆ USB PD 멀티 고속 충전기

USB-C(또는 USB Type-C) 단자는 USB 충전 표준인 USB-PD를 65W까지 지원해 최신 노트북(맥북프로, 삼성노트북9Always, LG All-New그램) 13인치~15인치까지도 충전이 가능하다.

최적 전력 배분(OPA,Optimal Power Allocation) 기술 탑재로 일반적인 멀티충전기에서 사용하는 단일 출력 방식이 아닌, 포트 동시사용시 자동으로 전력을 배분하여 충전되며 완충 또는 기기 제거시 자동으로 전류량을 회수 재분배 해준다.

/ 아트뮤 제공

다른 제품들과 달리 동급 출력 대비 어댑터 크기를 최소화 하여 기기 연결 개수 및 스마트기기에 필요한 전력을 최적의 상태로 전류공급을 하여 고속충전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교체형 플러그여서 해외여행시 국가별 충전기를 별도 구매할 필요가 없으며, 노트북충전기보다 작은 사이즈여서 휴대가 편리하다.

아트뮤 관계자는 다가오는 설날 이색선물로 "한우, 와인, 건강식품, 상품권 뿐만 아니라 부담 없는 가격의 모바일액세서리가 특별한 선물로 주목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