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버거 라이벌 디스 2차전?… 버거킹 "광대는 성가실 수 있다"

기사공유
미국 버거킹이 광대를 마스코트로 하는 경쟁사 맥도날드와의 관계를 연상시키는 광고를 공개해 화제다. 버거킹은 광고에 "우리는 광대들이 성가실 수 있다는 것을 안다"는 문구를 썼다. /사진=유튜브 채널 `BURGER KING`영상 캡처

버거킹이 영화 '조커' 속에 나오는 브롱크스 계단을 배경으로 찍은 광고를 공개한 가운데 해당 광고에서 패스트푸드 업계 경쟁사인 맥도날드를 '디스'하는 듯한 내용을 담아 화제다. 

버거킹은 지난 7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King Stairs'라는 제목의 광고 영상을 게재했다. 배경은 영화 '조커'에서 조커가 춤을 추며 내려오는 신이 촬영된 브롱크스 계단이다.

광고는 사람들이 브롱크스 계단에서 춤을 추고 사진을 찍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이후 버거킹의 상징인 왕 캐릭터가 계단에 나타나고 "친애하는 브롱크스 주민들에게"라며 "우리는 광대들이 성가실 수 있다는 것을 안다"는 큰 자막이 달린다. 그러면서 "만약 당신이 브롱크스에 살고 있다면, 우버이츠에 코드를 이용해 무료 와퍼(버거킹의 햄버거)를 받아라"고 말한다. 

이후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우리는 광대들이 성가실 수 있다는 것을 안다"는 광고 문구가 확산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버거킹의 경쟁사인 맥도날드의 마스코트가 바로 광대이기 때문. 

특히 해당 계단이 영화 속 광대 분장을 한 주인공이 춤을 추는 장면으로 화제가 되자 주택가가 한순간 관광지로 변해버려 브롱크스 지역 주민들이 소음에 시달리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버거킹이 자신들과 경쟁사와의 관계를 중의적으로 표현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한편 지난 2016년에도 버거킹과 맥도날드는 한 차례 비교 광고를 통해 서로를 '디스'한 바 있다. 당시 프랑스 맥도날드 측은 '맥도날드는 가까이에 있고, 버거킹은 멀리 있다'며 맥도날드의 많은 점포 수를 강조하는 취지의 광고를 제작했다. 이에 버거킹은 '사람들은 멀리 있는 버거킹에 가는 동안 마실 커피를 가까운 맥도날드에서 산다'며 햄버거의 맛을 강조하는 광고로 맞받아쳤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