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특허청, 중국 상표브로커로부터 국내 브랜드 지켜

기사공유
지난 29일, 특허청이 해외 상표브로커로 인한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해 추진한 '지재권 분쟁 공동대응 지원사업' 결과 53개 기업이 무효심판 등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53개 기업은 중국 내 주요 상표브로커(5명)로부터 피해를 입은 프랜차이즈‧인형‧의류‧화장품 4개 업종의 국내 중소기업들이다.

특허청 제공

이들은 중국 상표브로커가 다량으로 선점하고 있는 상표들을 심층조사 분석한 후 공동탄원서 제출해 병합심리 등을 통해 브로커의 악의성을 입증하는 데 주력했다. 올해 9월부터 승소결과를 얻기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총 53건의 상표권 분쟁에서 53건 전부 승소했다.

그동안 국내 기업들은 중국 내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아 브로커 선점상표를 무효시키기 어려웠으나 중국 상표당국이 상표브로커를 근절하려는 정책을 잘 활용해 이번 결과를 낼 수 있었다.

특히 동일 브로커의 피해기업들이 협의체를 구성해 공동대응하는 방식은 상표브로커의 악의성을 보다 쉽게 입증할 수 있고 공통의 자료를 활용할 수 있어 비용도 줄이며 기업 간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어 지재권 분쟁대응 역량을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

목성호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여전히 해외 상표브로커가 진정한 권리자인 우리 기업에 경고장을 발송하거나 높은 합의금 및 사용료를 요구하는 등 지속적으로 금전적인 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며 "상표브로커의 활동을 근절하기 위해 장단기 대응책을 마련해 분쟁피해 장기화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을 보다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