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간편함이 프리미엄이다! 집밥을 더 편하고 고급스럽게!

기사공유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동시에 추구하는 ‘편리미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식품외식업계에서는 2020년 밀키트와 가정 간편식 수요 증가가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0년 소비 트렌드 주요 키워드 중 하나인 ‘편리미엄’은 가성비의 시대를 넘어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편리성이 프리미엄이 된다는 뜻으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내년 외식 경향을 이끌어갈 키워드로 선정한 단어 중 하나다. 

편리미엄이 전체 소비 트렌드로 각광 받을 뿐만 아니라 식품 업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되면서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하는 일명 ‘홈쿡족’을 위한 가정간편식이나 밀키트 제품이 더욱 인기를 얻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특히, 편리미엄에 맞춰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고급 식재료를 사용해, 복잡한 손질과 요리 과정을 줄인 가정간편식 제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앵거스박 LA양념갈비와 굽네몰 치밥브리또 제공

쇠고기 전문 기업 앵거스박의 ‘앵거스박 ‘LA 양념갈비’는 품질 좋은 블랙앵거스 소고기에 특제 양념 소스로 양념이 되어 있어 굽기만 하면 집에서 간편하면서도 고급스럽게 LA갈비를 즐길 수 있어 인기인 제품이다. 풍부한 마블링과 진한 육향이 일품인 블랙앵거스를 주재료로 사용했으며, 달달하고 짭조름한 특제 소스로 품질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 풍부한 맛과 풍미가 특징이다.

앵거스박 ‘블랙앵거스 양념 LA갈비’는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통해 안전하게 생산된 우수한 품질의 북미산 프리미엄 소고기 브랜드 '엑셀비프(Excel®)'의 블랙앵거스를 사용한 불고기로 풍부한 육즙을 자랑한다. 

GS프레시 ‘8분만에 즐기는 가리비찜’은 전자레인지에 8분만 데우면 음식점에서 먹던 가리비찜을 즉석에서 바로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가리비는 고급 요리 재료이기도 하지만 번거로운 손질 과정 때문에 집에서 보편적으로 즐기는 요리는 아니었다. 그

‘8분만에 즐기는 가리비찜’은 해감 등의 재료 손질부터 조리까지 복잡한 과정 없이 간편하게 고급스러운 가리비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요리의 간편성을 극대화 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주부들부터 집에서 간편하게 술을 즐기고자 하는 애주가까지 입소문을 타고 있는 제품이다.

동원 ‘캐나다 랍스타'는 데우기만 하면 집에서 고급 요리인 랍스터를 간단히 즐길 수 있다. 와인 안주부터 홈파티까지 집에서 분위기 있는 음식을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인기다. 동원 ‘캐나다 랍스타'는 자연산 캐나다 바닷가재를 익힌 후 급속 냉동해 담았으며, 가정에서 해동한 후 살짝 찌기만 하면 근사한 랍스터 요리가 완성된다.

닭가슴살 착한쇼핑 굽네몰이 시그니처 제품인 ‘굽네 볼케이노∙갈비천왕 치밥’을 활용해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메뉴 치밥을 더욱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치밥 브리또 2종’은 부드럽고 고소한 모짜렐라 치즈를 더해 깊은 풍미를 더했다. 

신선하고 깨끗한 채소와 윤기 흐르는 탱글탱글한 밥알 그리고 톡톡 터지는 스위트콘을 넣어 아삭아삭한 식감을 더욱 살렸다. ‘볼케이노 치밥 브리또’와 ‘갈비천왕 치밥 브리또’는 각각 매콤한 굽네 볼케이노 치밥과 단짠단짠 굽네 갈비천왕 치밥을 담백한 또띠아에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두 제품 모두 한 끼 간편하게 먹기 좋은 사이즈에 종이 내지를 함께 포장해 어디서나 깔끔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다. 조리법도 간단해 냉동상태 그대로 전자레인지에서 1분 40~50초만 데우면 된다. HACCP 인증받은 시설에서 생산된 100% 국산 닭가슴살을 사용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2020년 소비 트렌드인 편리미엄이 주목 받으면서 요리의 편의성이 극대화된 가정간편식이 인기”라며 “특히, 랍스터와 같이 고급요리라고 생각되어 집에서 선뜻 요리하기 힘들었던 메뉴들이 가정간편식으로 다양하게 출시되면서 편의성과 고급스러움을 모두 갖춘 간편식의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