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문어 해물보쌈, 문어+수육의 조합 그 맛은?

기사공유
문어 해물보쌈. /사진=생생정보 방송캡처

'생생정보'에 소개된 문어 해물보쌈이 화제다. 26일 방송된 KBS2 교양프로그램 '2TV 생생정보' 속 코너 '기다려야 제맛'에서는 서울 관악구의 맛집을 찾았다.

이날 맛집의 메뉴는 문어해물보쌈이었다. 문어와 수육이 만난 데다 회, 굴, 가리비, 새우, 전복, 멍게, 산낙지 등등 싱싱한 8종 해산물이 올라갔다. 문어하고 수육은 고정이지만, 주위 해산물은 계절마다 바뀌었다. 특히 곰피에 문어, 수육, 김치를 싸 먹는 사합이 맛집의 별미였다.

특별한 메뉴인 만큼 맛집의 월 매출은 7천만 원을 자랑했다. 주인장은 월 매출의 비결로 매일 들어오는 신선한 제철 해산물을 꼽았다.

첫 번째 핵심 재료인 문어는 설탕물에 삶았다. 주인장은 "설탕을 넣으면 문어 자체가 부드러워지고 식감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방어는 15kg 대방어를 사용했다. 또 손질한 후 숙성해서 사용했다. 주인장은 "얼음에 숙성 시켜 사용해야 감칠맛과 부드러움을 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핵심 재료는 수육이었다. 맛집은 고기를 삶을 때 감초, 갈근, 느릅나무 껍질, 오가피나무, 오가피나무 열매, 복분자 열매 등 약초를 넣어 사용했다. 특히 말린 복분자 열매는 연육 작용을 도와 부드러운 수육을 만들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