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아워홈-한국외식업중앙회, 대·중소 외식업체 동반성장 위해 맞손

기사공유
종합식품기업 아워홈(대표 김길수)은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위치한 컨세션 사업장에 한국외식업중앙회(회장 제갈창균) 회장단이 방문하여 ‘외식업 운영 우수 사례 견학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외식업 운영 우수 사례 견학 프로그램’은 지난 5월 아워홈 등 외식 대기업 22개 사와 한국외식업중앙회가 맺은 자율적 ‘음식점업 상생협약’ 실천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아워홈과 한국외식업중앙회는 최첨단 푸드테크 기술과 매장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여 대·중소 외식업체 동반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데 뜻을 모으고 견학 및 벤치마킹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회장단은 12일 오전부터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찾아 한식미담길, 푸디움 등 아워홈 주요 컨세션 사업장을 견학했다. 특히 이날 견학 프로그램 중 아워홈이 자랑하는 컨세션 통합운영시스템인 ‘COMS(Concession Operating Management Solution)’와 무인 키오스크 등 푸드테크 시스템이 회장단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워홈이 자체 개발한 COMS는 빅데이터에 기반해 ‘매장 운영 효율성’과 ‘고객 만족도’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푸드테크 시스템이다. 

COMS는 메뉴별 판매수량에 따라 최적의 식자재 발주량을 예측하는 주문·재고 관리 기능과 이를 무인 키오스크와 연동해 주문 대기시간과 최소 대기 메뉴, 품질 등을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기능을 수행한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손무호 상생협력추진단장은 “이번 견학에서 중점적으로 살펴본 아워홈의 매장 통합운영시스템이 중소 자영업자들에게 매장 운영 비용과 효율성 측면에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상생이라는 가치를 실천하기 위해 기술, 운영 노하우를 공유키로 한 아워홈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워홈 관계자는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생협력추진단 발족 이후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아워홈의 푸드테크 시스템을 소개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앞으로도 중소상인 교육 및 컨설팅은 물론, 시스템과 노하우를 공유하며 대·중소 외식업체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외식업중앙회는 지난 10월 ‘따뜻한 자본주의’의 효율적 실천을 위해 상생협력사업 전담조직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추진단’을 공식 출범시켰다. 추진단은 이번 아워홈 컨세션 사업장 견학을 통해 중소 외식업체가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개발, 도입할 방침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