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색다름 추구하는 ‘Z세대’, 삽겹·목살 대신 특수부위 찾는다

기사공유
최근 유명세를 타고 있는 서울 종로의 갈매기 거리는 특수부위를 찾는 20대들로 발 디딜 틈 없다. 10년 넘게 장사를 이어온 A씨는 “올해 들어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고 있다”며, “개인 방송을 하는 사람들도 자주 방문한다”고 밝혔다. 실제 이곳의 SNS 후기들도 20대들이 대부분이다.

10~20대를 아우르는 Z세대는 유행에 민감한 신흥 핵심 소비층이다. 이색적인 미식경험을 추구하는 Z세대의 경향에 따라 삼겹살, 목살에 집중됐던 돼지고기 소비가 부산물이나 특수부위로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유튜브 인플루언서들을 통해 알려지거나, SNS 등에서 색다른 경험을 공유하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젊은 세대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특수부위 인기에 힘입어 대형마트 식당 등 특수부위 납품량과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소비자의 관심 증가와 함께 특수부위를 판매하는 프랜차이즈가 생겨나면서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 최근 특수부위 중 가장 인기가 높은 도드람한돈 등심덧살 (사진제공 도드람한돈)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이 조사한 결과 특수부위 납품량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신장했다. 가장 인기가 높은 갈매기살, 항정살, 등심덧살 등의 납품량을 살펴보았을 때 갈매기살은 18년 대비 36t 증가한 164t, 항정살은 54t 증가한 307t, 등심덧살은 무려 110t 증가한 319t을 기록했다.

도드람 자사 온라인 쇼핑몰 도드람몰의 2017년 대비 2019년 특수부위 판매량도 증가했다. 갈매기살은 592%, 항정살은 245%, 등심덧살은 180%의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또한 2018년부터 판매를 시작한 토시살과 도깨비살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토시살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약 100%, 도깨비살은 약 48% 상승했다.

생육뿐만 아니라 특수부위나 부산물을 활용한 간편식(HMR)도 인기다. 도드람은 막창, 곱창, 오소리감투 등의 특수부위 간편식을 선보였다. 특히 곱창을 활용한 제품의 경우 판매량이 급속도로 성장하며 대표 효자 상품으로 꼽히고 있다. 현재 도드람은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100% 한돈으로 만든 특수부위 및 부산물 간편식을 개발 중이다.

도드람 관계자는 “특수부위는 제품의 품질이 가장 중요하다”며, “도드람한돈은 국내 최대 작업두수로 마리당 소량 나오는 특수부위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공급능력이 탁월하다”고 전했다. 또한 “김제FMC, 도드람안성공장 등 최첨단 가공시설을 통해 깨끗하고, 신선한 제품을 전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겹살 프랜차이즈 전문 브랜드인 하남돼지집은 CEO스코어에서 분석한 프랜차이즈 시장 분석자료를 통해 화장품·종합소매점 업종을 제외한 외식 브랜드 가운데 ‘하남돼지집’은 가맹점 연 평균 매출 6억5천827만원을 기록해 5위에 랭크됐다고 전했다. 

이렇듯 돼지고기 전문브랜드의 Z세대 방문이 늘어나고 있다. 하남돼지집의 가맹점 평균 매출은 타 외식브랜드 대비 월등하게 짧은 매장 운영시간을 감안할 때 더욱 주목할 만하다.

하남돼지집은 일부 특수상권 입점매장을 제외하고 대부분 매장의 영업시간을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로 한정하고 있다. 많은 외식업소들이 일일 12시간에서 길게는 24시간까지 영업하는 것과 달리 집약적 매장 운영으로 효율성과 수익성을 극대화 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