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굽네치킨, 아시아 넘어 오세아니아에 K-오븐구이 치킨의 명성 알리다

기사공유
오븐구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대표 정태용)이 다인종∙다문화 국가인 호주 시장에 첫 진출해 시드니에 ‘달링 스퀘어(Darling Square)점’을 개점했다.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를 넘어 오세아니아 시장에 첫 발을 내딛으며 K-오븐구이 치킨의 명성을 드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호주는 다인종∙다문화국가답게 식문화도 다양하게 발달했다. 해산물과 육류 등 다양한 식재료를 기반으로 중국, 태국, 동남아, 멕시칸 요리들을 맛볼 수 있으며, 최근에는 한국식 치킨과 김치를 함께 먹는 식문화가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건강한 음식에 대해 높은 관심을 갖고 있다. 

▲ 굽네치킨 호주 ‘달링 스퀘어(Darling Square)점’ (사진제공: 굽네치킨)

이러한 특성을 반영해 굽네치킨은 오븐에 구워 기름을 빼고 담백한 맛을 살린 굽네치킨이 호주에서 큰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예상한다.

호주 1호점은 시드니의 최대 번화가로 복합리조트 및 테마파크 등이 활성돼 유동인구가 활발한 세계적인 명소인 달링 하버(Darling Harbor)에 위치해 있다. 인근에는 오피스 상권이 형성돼 직장인 고객이 유입되고, 주말에는 주변 관광명소를 찾은 관광객 및 호주 현지인과 한국인 유학생 등이 매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부는 1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60평 규모에 총 84석을 갖춘 매장이다. 매장은 트렌디한 네온 사인의 인테리어와 모던 빈티지 콘셉트로, 현지 주요 타깃 층인 2030 세대들에게 호주 1호점에서만 느낄 수 있는 한국 오븐구이 치킨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굽네치킨은 호주 첫 진출을 위해 이색 메뉴를 선보인다. ‘굽네 UFO 퐁듀’는 가열된 철판에 올려진 치킨을 고소한 모짜렐라 치즈에 찍어먹는 메뉴다. 또한, ‘볼케이노∙갈비천왕 볶음밥’, ‘볼케이노∙까르보나라 떡볶이’, ‘잡채’ 등 친근하면서도 특별한 한식 사이드 메뉴도 함께 판매한다. 호주가 와인 생산량이 세계 7위이고 세계 4위의 수출을 하는 와인 생산국이라는 특징을 반영해 현지 맞춤식 와인과 칵테일을 제공한다.

▲ 굽네치킨 호주 ‘달링 스퀘어(Darling Square)점’ (사진제공: 굽네치킨)

굽네치킨 정태용 대표는 “이번 호주 첫 진출은 굽네치킨이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K-오븐구이 치킨의 명성을 드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굽네치킨은 현지 맞춤형 마케팅과 트렌디한 메뉴 구성을 통해 글로벌 치킨 프랜차이즈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굽네치킨은 홍콩(7개), 중국(1개), 마카오(2개), 일본(5개), 말레이시아(1개), 베트남(2개), 호주(1개)에 진출해 현재 7개 국가에서 총 19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