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우리 아이 핼러윈 의상에서 유해물질이?

기사공유

시중에 유통된 어린이용 핼러윈데이 의류에서 납, 폼알데하이드 등 유해물질이 검출돼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유해물질 안전 기준을 초과한 핼러윈데이 관련 어린이용 의류 2개 모델에 대해 리콜 명령 조치를 했다고 29일 밝혔다.

국표원은 미국의 대표적인 어린이 축제인 핼러윈데이가 국내에서도 유행하면서 관련 제품의 안전성을 살펴보기 위해 지난 9월부터 두 달간 관련 어린이용 의류·장신구·완구 등 52개 모델에 대해 안전성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의류 2개 모델에서 유해물질이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나 제품안전기본법 제11조에 따라 리콜 명령을 내렸다.

리콜명령 대상 제품인 신화트루니의 '히트인 할로윈 긴팔상하세트'는 상의 전면의 납 함유량이 149㎎/㎏으로 안전 기준(90㎎/㎏)을 1.7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납에 노출될 경우 피부염·각막염·중추신경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유에스어페럴의 '할로윈 해골 튜튜드레스'는 치마 겉감에서 폼알데하이드 함유량이 130.4㎎/㎏가량 검출됐다. 이는 안전 기준(75㎎/㎏)을 1.7배 넘긴 수준이다. 폼알데하이드는 시력장애, 피부장애, 소화기, 호흡기 장애를 유발한다.

국표원은 2개 모델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제품안전정보센터와 행복드림에 공개하고 제품안전 국제공조를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글로벌리콜포털에도 등록했다.

두 제품은 전국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이름을 올린다. 국표원은 소비자·시민단체와 리콜 정보를 공유해 해당 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수거되지 않은 리콜 제품이 발견되면 국민신문고 또는 한국제품안전관리원으로 신고해야 한다"며 "리콜 제품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수입·판매사업자로부터 수리·교환·환불 등의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