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성공신화' 포에버21, 파산신청 후 본격 구조조정 착수

기사공유
미국 팬실베이니아주에 있는 한 포에버21 매장. /사진=로이터

한국인 이민자 부부가 세운 글로벌 저가 의류 브랜드 '포에버21'이 1000명이 넘는 인원을 감축하는 등 구조조정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현지 언론은 '포에버21'이 1170명을 감원하는 등 본격적인 구조조정 작업에 들어갔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현재 포에버21에는 6400여명의 정규직 직원과 2만6400여명의 시간제 근로자가 일하고 있다. 이번 감원 규모는 전체 직원의 18%에 이른다.

또 물류 등을 담당하는 이커머스 본부를 LA다운타운과 인접한 링컨 하이츠의 본사에서 인랜드 지역의 페리스로 이전했다.

한편 지난 1981년 미국으로 이민을 간 장도원-장진숙 부부가 LA 자바시장에서 소규모 옷가게를 연 것으로 출발했다. 이후 규모를 넓힌 '포에버21'은 세계 57개국, 800여 매장을 가진 글로벌 패션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전자상거래업체의 시장 잠식과 과당 경쟁 등으로 유동성 위기에 몰려 경영 악화가 이어져 지난달 말 미 델라웨어주 연방파산법원에 파산법 11조에 따라 파산보호신청서를 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