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2019 국감] 한집 걸러 한집 편의점… 5곳중 1곳은 '적자'

기사공유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 매장 전경 / 사진제공=GS25
한집 걸러 한집 꼴. 편의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CU와 GS25, 세븐일레븐 등 주요 3사 편의점 가맹점 5곳 중 1곳은 적자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가맹점주 수익 악화에 따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체 3만3000개 편의점 중 1만500개가 저매출 위험 구간(일매출 150만원 미만)에 있고 5군데 중 1군데는 저매출(일매출 110만원 이하) 구간에 해당한다”며 “일 매출 80만원 이하의 초저매출 점포 비중도 6.7%로 특단의 조치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에 따르면 기업별로는 세븐일레븐의 저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세븐일레븐은 저매출 위험 구간 점포가 69%, 초저매출점포는 39%나 됐다. 경쟁사인 CU의 저매출 위험구간 점포는 48%, GS25는 34%로 이들 역시 저매출 가맹점이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최근 10년간 편의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경쟁구도가 심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편의점 수는 2008년 1만2000개에서 지난해 기준 4만900개로 3만개가량 늘었다. 

이 기간 편의점 본사 매출은 2007년 4.8조원에서 2018년 기준 3배 늘어난 반면 편의점 가맹점들의 평균 수익은 5억300만원에서 4억7000만원으로 하락했다. 우 의원은 “마진에 비해 높은 가맹수수료 문제뿐 아니라 점포유지보수비용, 도시락이나 햄버거 등 상품폐기비용도 점주가 부담하게끔 하고 있는데, 이런 꼼꼼한 불공정 행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현재 편의점들이 너무 많이 생겨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데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편의점 관련 시행 규칙을 고칠 수 있는 부분 없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