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서민갑부' 한우맛집, 연매출 27억 비결은 '이것'

기사공유
'서민갑부' 한우맛집. /사진=채널A '서민갑부' 방송화면 캡처

채널A '서민갑부'에서 한우 맛집으로 성공한 부자 이야기가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연 매출 27억의 고기쟁이 부자!' 편이 전파를 탔다.

경상북도 경산시에 위치한 박병준, 박기범 씨의 식당에서는 등심 100g이 약 9000원, 갈빗살은약 1만1000원, 점심 인기 메뉴인 한우국밥은 단돈 6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다른 식당보다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는 이유는 아버지가 소 농장을 운영하기 때문. 특히 이 곳은 정육식당으로 손님이 정육점에서 직접 고기를 확인하고 구입해 신선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아들 기범씨는 "정육점으로 들어오는 소 한 마리를 직원들과 함께 직접 발골, 정형 작업을 해 손님들에게 신선하고 다양한 부위의 한우를 저렴하게 제공한다"고 인기 비결을 밝혔다. 

또 이곳의 한우국밥에는 등심, 갈비에서 나오는 자투리를 국거리로 사용해 고기가 듬뿍 들어간다고 기범씨는 덧붙였다. 

박병준 사장 역시 "이런 고기는 다른 데서는 못 먹는다"고 자신했고, 아들인 기범 씨는 "진짜 한우, 진정한 한우의 맛"이라고 자부했다.

한편 이날 소개된 한우맛집은 경상북도 경산시 압량면 원효로 569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