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소비자 입맛 사로잡은 중독성 강한 치킨의 맛 … 출시이후 반응 뜨거워

기사공유
치킨의 매운맛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실제 프랜차이즈 치킨브랜드들은 매운맛 치킨 출시이후에 높은 매출을 높이고 있다.

◆ 컬투치킨, 베이비크랩을 곁들인 매콤한 ‘레드크랩치킨’ 새로나왔어요
정직한 치킨 브랜드 ‘컬투치킨’이 베이비크랩과 매콤한 소스의 조합이 돋보이는 신메뉴 ‘레드크랩치킨’은 바삭한 베이비크랩 튀김과 불맛이 가득한 레드크랩 소스, 치킨이 조화를 이뤄 풍미가 가득한 매콤함이 특징이다.

치킨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컬투치킨 본사 담당자는 “많은 고객분들이 선호하시는 새우치킨과 같은 조합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기존 새우치킨을 선호하시던 고객분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께 새로운 맛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출시된 ‘해물모둠튀김’은 오징어 몸통살 가라아게, 왕새우 튀김, 게살 튀김, 관자 튀김, 새우 크로켓으로 구성된 5종의 프리미엄 해물 튀김과 감자 튀김으로 구성된 메뉴로 이또한 출시와 동시에 치킨과 함께 곁들이기 좋은 메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컬투치킨'은 최근 예비창업주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수립해 주목받고 있다. 컬투치킨과 관련된 창업은 홈페이지 문의 참조.

◆ 돈치킨 ‘허니마라치킨’, 전체 매출 40% 차지하며 출시 한 달 만에 대표 메뉴 등극!
프리미엄 구운치킨 브랜드 돈치킨이 지난 8월 이경규와 함께 개발해 출시한 ‘허니마라치킨’이 고객과 점주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돈치킨의 대표 메뉴로 자리잡고 있다.

‘허니마라치킨’은 화자오와 산초로 마라의 얼얼한 매운 맛을 살리면서 100% 국내산 벌꿀로 달콤함을 더해 혀를 달래주는 구운 치킨이다. 식음료 업계의 ‘마라 열풍’을 등에 업은 허니마라치킨은 출시 1개월만에 돈치킨 내 전체 매출 중 43%의 매출을 차지하고 있다. 

마라 열풍으로 인해 치킨은 물론 떡볶이, 족발, 피자, 과자 등 다양한 마라 맛 제품이 출시되는 가운데, 매콤하고 알싸한 마라의 중독적인 맛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재해석한 허니마라치킨은 재구매율 또한 50%에 육박하고 있다. 

돈치킨은 전월대비 허니마라치킨 판매량 증가와 함께 다른 치킨 메뉴 주문량까지 늘어나 허니마라치킨 평일 할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평일에는 총 판매량이 300%, 전체매출은 100% 증가했다고 밝혔다.

돈치킨 관계자는 “마라의 독특한 맛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재해석한 만큼 소비자들이 더 쉽게 허니마라치킨을 즐길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는 더 맛있는 치킨을 먹고 가맹점주는 높은 매출을 얻을 수 있도록 이경규와 함께 다양한 신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 굽네치킨, 화끈하게 얼얼한 매운맛 '마라 볼케이노'
굽네치킨은 매운맛 치킨과 치밥의 열풍을 이끈 베스트셀러 볼케이노 치킨에 사천 마라의 풍미를 조화롭게 담아낸 '굽네 마라 볼케이노'를 출시했다. '굽네 마라 볼케이노'는 볼케이노 소스 베이스에 마라의 풍미를 담은 특제 마라 소스를 발라 맛있게 구워냈다. 

볼케이노 소스의 폭발하는 매운 맛과 사천 마라의 얼얼하고 매운 맛이 만나 차별화된 매운 맛을 선사한다. 더불어 오븐에서 구워내 마라볼케이노 소스가 골고루 베어 감칠맛이 뛰어나고 볼케이노 특유의 불맛이 더해져 먹을수록 찾게 되는 중독적인 맛이 특징이다. 

한국인의 입맛에 알맞게 개발해 마라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 소비자에게도 부담스럽지 않고 대중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해썹(HACCP) 인증을 받은 시설에서 생산된 100% 국내산 계육만을 사용해 깨끗하고 신선하다.

'굽네 마라 볼케이노'와 함께 '매콤치즈소떡소떡' 사이드 메뉴도 출시했다. 매콤치즈소떡소떡은 매콤한 소스를 바르고 오븐에 구워낸 소떡소떡 위에 치즈 시즈닝을 뿌려 부드럽게 퍼지는 매콤한 맛이 특징이다. 미니 사이즈 박스에 담겨 제공돼 아이들 간식이나 나들이용 음식으로 적당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