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해외직구 소비자 불만 17%↑… 4건중 1건은 중국제품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온라인 해외 직구가 활발해지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도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올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불만을 분석한 결과 총 1만1081건이 접수돼 지난해 같은 기간(9482건)에 비해 16.9%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 불만 데이터는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과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 중인 ‘1372소비자상담센터’ 접수 건을 합한 수치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에 대한 불만이 3322건(30.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항공권·항공서비스 1895건(16.7%), 숙박 예약 1632건(15.61%)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게임이나 인터넷 기반 서비스 등 정보통신서비스의 불만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98.3% 급증했다.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 관람 등 문화·오락서비스도 같은 기간 197.9% 뛰었다.

소비자 불만 사유로는 '취소·환급·교환 지연 및 거부'가 3567건(32.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및 가격불만'은 1832건(17.4%), '배송' 관련 1721건(15.5%) 순이었다.

다만 지난해 상반기에 137.1% 급증했던 '사업자 연락두절·사이트 폐쇄'(773건) 관련 불만은 올해 379건으로 51.0% 감소했다. 소비자원이 실시한 사기의심 사이트 발굴 및 공표, 피해예방주의보 발령, 신용카드 차지백 서비스 가이드 개발·보급 등 정책 효과가 본격화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사업자 소재국으로 보면 중국(홍콩 포함) 사업자 관련 불만이 924건(25.3%)으로 가장 많았다. 싱가포르 732건(20.1%), 미국 473건(13.0%), 네덜란드 333건(9.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중국 관련 불만은 73.4%나 증가했는데 이는 글로벌 숙박항공권 예약 대행 사이트인 '트립닷컴'과 자유여행 액티비티 예약대행 사이트인 '클룩'(홍콩) 관련 불만이 늘었기 때문이다. 숙박예약 대행 사이트, '아고다'의 결제시스템이 개선되면서 싱가포르는 31.5% 감소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온라인 해외구매에 대한 소비자 불만 트렌드와 급증 품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피해 예방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